본문 바로가기

'골프 접대' 의혹 김병준 "초대받아 비용 모른다"

중앙일보 2018.07.18 11:3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다. 김 비대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변선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과거 강원랜드에서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접대라고 하기엔 곤란하다"고 18일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정식시합을 하기 전에 사회 각계각층 여러 명을 초대하는데 초대받아 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솔직히 비용이 얼마나 들었는지에 대해 알 수가 없다"며 "그냥 상식선에서 프로라운드에서 골프를 한번 하고 오는 정도인데 그 비용이 김영란법이 규정하는 범위를 넘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당시 대회를 주최했던 대표가 (김영란법) 범위를 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것도 저는 모른다"며 "그래서 기다려달라. 어느 쪽이 옳을지 결론이 나지 않겠느냐"고 했다.  
 
앞서 강원지방경찰청은 지난 3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김 위원장의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를 받고 내사 중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8월 국민대 교수 신분으로 강원랜드 하이원리조트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프로암 경기 당시 함승희 강원랜드 사장의 초청을 받아 골프 절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국당은 김 위원장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된 다음날 의혹이 불거진 데 대해 "마치 기다렸다는 듯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진다"며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내사라는 것은 사실관계가 확인 안 된 상태"라며 "(추인) 당일날 이런 사실을 밝혔다"고 비판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