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5당 원내대표 미국 출국…“한미 현안 해결 노력”

중앙일보 2018.07.18 11:19
여야 5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미국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원내대표들은 미국 상·하원 의회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와 자동차 관세 등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우리 측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노회찬 정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스1]

여야 5당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미국 방문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원내대표들은 미국 상·하원 의회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와 자동차 관세 등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우리 측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노회찬 정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스1]

여야 5당 원내대표들가 4박6일간 미국을 방문한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8일 출국 직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귀빈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방미 목적과 의의를 밝혔다. 이들은 방미 기간 동안 미 상·하원 의회와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 및 자동차 관세 등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우리 측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미국은 우리의 전통적 우방이고 핵심적인 안보 동맹국”이라며 “이번에 미국 지도자들과 만나 한미 안보동맹을 튼튼히 하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실현하게 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자동차 관세 문제로 한·미 간 긴장이 대두되고 있다”며 “이번에 (미국) 의회 지도자들과 정부의 주요 인사를 만나 자동차 문제를 비롯한 통상문제에 있어 한국과 미국의 현안을 해결하는데 저희들이 노력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4박 6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이들은 미국 의회와 행정부, 재계,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미국의 자동차 고율관세 부과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4박 6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는 이들은 미국 의회와 행정부, 재계, 싱크탱크 관계자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미국의 자동차 고율관세 부과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정의당 노회찬, 자유한국당 김성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민주평화당 장병완,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번 방미를 통해 굳건한 한미 동맹의 기틀 속에 진정한 한반도 평화가 이뤄질 수 있는 초당적인 외교를 할 것을 국민들께 말씀드린다”고 말하고 “방미 기간 짬짬이 정쟁 없는 국회로서 31년 만에 낡은 헌법의 틀을 바꿔내는 좋은 논의를 반드시 이뤄내겠다”며 개헌 논의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문제와 통상문제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또 하나 되는 국익을 위한 노력을 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장병완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체제로의 전환은 초당적 의지를 통해 우리의 분명한 뜻을 전달하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실현과 관련된 북미회담이 장기적으로 잘 되리라고 낙관하고 있지만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것도 사실이고, 미국 정계의 시각과 분위기가 한국과 사뭇 다른 간극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 간극을 좁히기 위해 원내 교섭단체 대표의 방미가 성사돼 기쁘다”고 밝혔다.  
 
원내대표들은 미국 상ㆍ하원 의회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와 자동차 관세 등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우리 측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뉴스1]

원내대표들은 미국 상ㆍ하원 의회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와 자동차 관세 등 미국의 통상압박에 대한 우리 측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다. [뉴스1]

5당 원내대표들은 미국에서 의회와 정부, 싱크탱크, 자동차업계 관계자 등을 두루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자동차 관세 문제를 논의한 뒤 오는 23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