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혼자 살던 20대 남성, 원룸서 백골상태로 발견…경제적 어려움 등 신변 비관

중앙일보 2018.07.18 09:26
부산의 한 원룸에서 홀로 지내던 20대 남성이 숨진 지 4개월여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연합뉴스]

부산의 한 원룸에서 홀로 지내던 20대 남성이 숨진 지 4개월여 만에 백골 상태로 발견됐다. [연합뉴스]

부산의 한 원룸에서 혼자 살던 20대 남성이 숨진 지 넉 달 만에 발견됐다.  
 
18일 부산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쯤 부산 부산진구의 한 원룸 화장실에 김모(24)씨가 백골 상태로 숨져 있는 것을 법원 집행관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김씨는 그동안 월세를 내지 않아 강제집행을 시작하면서 발견됐다. 원룸 주인은 김씨가 지난해 10월부터 월세를 내지 않자 명도 소송을 진행했고, 이날 법원 집행관이 강제집행을 위해 해당 원룸의 출입문을 뜯고 내부로 들어갔다.  
 
시신은 창문이 없는 화장실에서 백골 상태로 발견됐고, 화장실 바닥에는 휴대용 가스레인지, 착화탄 등이 나왔다.  
 
경찰은 부모와 형제 없이 혼자 살던 김씨가 경제적 어려움 등으로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안의가 살펴본 결과, 김씨는 넉 달 전인 올해 3월에 일산화탄소 중독 탓에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부검을 벌이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