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나리자'에 유니폼 입힌 프랑스…분노한 이탈리아

중앙일보 2018.07.18 09:25
프랑스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모나리자'. [캡처 루브르박물관 트위터]

프랑스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모나리자'. [캡처 루브르박물관 트위터]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가 우승한 후 파리 루브르박물관이 대표팀 유니폼을 합성한 '모나리자' 사진을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일 메사제로 등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루브르박물관은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꺾고 우승한 15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모나리자'가 푸른색 프랑스 유니폼을 입고 있는 사진을 게재했다. 
 
이탈리아는 격분했다. 자신들의 문화유산에 프랑스가 자국 대표의 유니폼을 입혔기 때문이다. 모나리자는 르네상스 시대의 예술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작품으로, 피렌체의 상인인 프란체스코 델 지오콘도의 아내 '리자 델 지오콘도'를 모델 삼아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이탈리아 화가가 그린 이탈리아 작품이라는 취지다.
 
이탈리아인 "들라크루아 그림 사용하라" 반발 
이탈리아인들을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한 이탈리아 트위터 이용자는 "이탈리아인이 그린 '모나리자'는 당연히 이탈리아 작품"이라며 "우리 작품을 이런 식으로 이용하는 것을 당장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이탈리아인은 "프랑스는 왜 (프랑스의 대표 화가) 외젠 들라크루아의 그림을 사용하지 않는가"라며 "프랑스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탈리아는 이번 월드컵에서 예선 탈락했다. 예선에서 탈락한 것은 60년 만이다.
 
영국 BBC 방송도 "실제 모나리자는 16세기 피렌체 사람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이탈리아 팬'일 가능성이 높다"고 거들었다.
 
루브르 "모나리자는 프랑수아 1세가 구입" 
모나리자를 놓고 이탈리아와 프랑스의 갈등은 처음이 아니다. 이탈리아는 2012년 모나리자의 이탈리아 반환을 위해 수십만명이 서명하는 등 루브르박물관 측에 작품을 돌려 달라고 요구해왔다. 그러나 루브르박물관 측은 약탈한 게 아닌 정당하게 획득했으므로 돌려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역사학자들은 다빈치가 1516년 프랑스 국왕 프랑수아 1세의 요청으로 프랑스로 이사하면서 모나리자를 가져갔고, 다빈치의 후원자 역할을 한 프랑수아 1세가 다빈치의 사후에 그의 제자들로부터 '모나리자'를 구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를 두고 루브르박물관 측은 17일 공식 트위터에 "'모나리자'는 프랑수아 1세가 레오나르도 다빈치로부터 구입한 것"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