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디지털 풍경화로 재탄생한 서울의 모습은

중앙일보 2018.07.18 08:00
63아트 미술관은 7월 휴가철을 맞아 다양한 콘텐트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운영하는 63아트는 ‘도시 인상’ 전시와 관련해 5월부터 8월까지 매월 3주 목요일 밤에 ‘작가와의 대화’를 진행중인데 오는 7월 19일(목) 저녁에는 3번째 작가인 장석준 작가와 만난다.  
63아트 ‘도시 인상’ 전시 / 키즈존

63아트 ‘도시 인상’ 전시 / 키즈존

 
도시를 새로운 디지털 풍경화로 그려낸 장석준 작가의 작품 세계에 대해 직접 들어보고 서울의 아름다운 밤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고 63아트측은 설명했다. 다음 행사는 김지은 작가로 63컬쳐 페이스북에서 모집하며 8월 16일(목)에 진행한다.  
 
또한 63아트 미술관은 2012년도부터 현대미술 유망 작가의 개인전을 지원하는 미니전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7월 20일(금)부터 진행되는 이번 미니전시에서는 홍성준 작가의 ‘IMG Drive’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IMG Drive’는 작가가 고민해온 평면과 그 화면에 대한 실험을 총칭해 회화를 확장된 개념으로 표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