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한국당 김병준 선택, 노무현 대통령 인정한다는 의미”

중앙일보 2018.07.18 06:00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右). [중앙포토,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右). [중앙포토,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 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추인안을 의결한 데 대해 “한국당이 매우 늦었지만 고(故)노무현 대통령을 인정하고 받아들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국당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노무현 대통령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교수를 선택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무현 정부때 청와대서 정책실장을 맡았던 김병준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역임했다. 노 정부와 기조가 비슷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실정을 잘 아는 인사라 할 수 있다.  
 
박 의원은 이어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더 겸허한 자세로 국민의 소리를 듣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에게 다가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전국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위원장에 추인됐다. 그는 수락사에서 “현실정치를 인정한다는 이름 아래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를 앞세우는 정치를 인정하고 적당히 넘어가라고 이야기하지는 말아 달라”며 “잘못된 계파 논쟁과 진영 논리 속에서 그것과 싸우다 죽어서 거름이 되면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