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경찰 훑었다더니 증거 수두룩···드루킹 부실수사 논란

중앙일보 2018.07.18 02:00 종합 12면 지면보기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도모 변호사가 긴급체포 돼 17일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의 주범 ‘드루킹’ 김동원 씨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도모 변호사가 긴급체포 돼 17일 서울 서초구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시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댓글조작 프로그램인 킹크랩의 개발 자료와 자금 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17일 확인됐다.
 

특검, 휴대전화·킹크랩 자료 등 확보
김경수 전 보좌관 집·차도 압수수색

‘노회찬 5000만원 의혹’ 변호사 체포
노 의원측 “불법 자금 받은 적 없다”

특검팀 관계자는 “킹크랩을 개발할 때 사용했던 자료가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비밀창고를 압수수색한 결과 나왔다”며 “회계일지 성격의 서류 뭉치와 수첩, 장부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압수수색팀은 창고에 있던 수십 개의 상자를 분류·분석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중요 자료를 발견했다고 한다.
 
특히 자금 관리장부에는 외부에서 들어온 자금 흐름과 경공모가 활동비로 사용한 내역 등이 항목별로 정리돼 있어 수사팀이 주목하고 있다. 이 장부에는 의문스러운 돈 액수 및 이름 등이 적힌 지출 내역도 일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정치권 인사에 대한 후원 내역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현재 장부의 구체적인 내용 및 그 성격에 대해 정밀 분석에 들어간 상태다.
 
수사도 정치권 등 ‘윗선’을 향해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1시쯤 경공모 수뇌부로 활동한 도모 변호사를 긴급체포했다. 도 변호사는 드루킹과 공모해 경기고 동창인 노회찬 정의당 의원과 경공모의 만남을 주선하고 불법 정치자금을 전달·기부한 혐의를 받는다고 특검 측은 밝혔다.
 
수사팀은 도 변호사가 2016년 경공모 차원에서 5000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노 의원에게 전달(정치자금법 위반)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도 변호사는 관련 의혹으로 수사가 시작되자 이 중 4190만원을 되돌려받은 것처럼 증거를 위조한 혐의도 받는다.
 
특검팀 관계자는 “도 변호사는 노 의원과 드루킹의 만남을 주선했고, 후원금 5000만원을 모아 전달하는 과정에도 개입했다”며 “과거 검찰의 무혐의 결정이 위조된 증거서류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특검에서 당연히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18일 도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노 의원 측은 “드루킹 측으로부터 어떤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일이 없고, 드루킹을 잘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김경수 경남지사 측근에 대한 강제수사에도 나섰다. 특검팀은 이날 오전 김 지사가 국회의원이던 당시 보좌관으로 일했던 한모씨의 집과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한씨는 2017년 9월 드루킹 측으로부터 500만원을 수수한 혐의가 있다. 특검은 한씨를 이른 시일 안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방침이다. 김 지사는 이날 지역 언론과 간담회에서 “(특검 조사를) 기다리고 있는데 연락이 안 온다”고 말했다.
 
한편 법조계에선 최근 경찰의 부실수사를 지적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검사장 출신 한 변호사는 “범행 과정에 깊숙이 개입한 핵심 피의자들(도 변호사 등)을 입건조차 하지 않는 데다 범행 장소 및 그 주변에서 중요 증거물들이 계속 나오는 것은 경찰의 초동 수사에 문제가 있다는 방증”이라고 지적했다.
 
정진우·정진호 기자 dino8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