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드컵 결승전 난입 록그룹, 징역 15일·스포츠 관람 3년 금지

중앙일보 2018.07.18 00:17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프랑스 결승전에서 경기 관계자(오른쪽)가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의 뒤를 쫓고 있다. [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크로아티아-프랑스 결승전에서 경기 관계자(오른쪽)가 경기장에 난입한 관중의 뒤를 쫓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난입했던 록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에게 징역 15일과 스포츠 경기 관람 3년 금지가 선고됐다.  
 
AP통신은 러시아 법원이 16일(현지시간) 스포츠 경기 관람법 위반 혐의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변호인은 1심 재판의 판결이 너무 가혹하다며 모스크바 시법원에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반정부 성향의 공연으로 유명한 푸시 라이엇 회원인 여성 3명과 남성 1명은 앞서 15일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월드컵 결승전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경기 후반전 초반에 경찰 제복을 입고 경기장에 난입했다.
 
이들의 난입으로 경기는 약 1분간 중단됐다.  
 
푸시 라이엇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이날 경기장 난입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면서 "정치범 석방,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의 발언 자유 보장, 시위 참가자 불법 체포 중단, 정치 경쟁 허용 등을 촉구하기 위해 이 같은 시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