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해공항 BMW 질주 운전자 구속영장 청구…19일 영장실질심사

중앙일보 2018.07.17 23:34
131km로 달리다가 사고를 낸 BMW 차량.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131km로 달리다가 사고를 낸 BMW 차량. [부산 강서경찰서 제공=연합뉴스]

김해공항에서 택시기사를 치어 의식불명에 빠지게 한 BMW 차량 운전자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부산지법 서부지원은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를 받는 BMW 운전자 정 모(34) 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박원근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19일 오전 10시 30분께 진행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정씨는 지난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공항 국제선청사 진입도로에서 택시기사 김 모(48) 씨를 치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정씨는 진입 속도를 늦추기 위해 설치해둔 차선 안전봉 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최대 시속 131km로 달리다가 사고를 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19일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