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미국에 무력시위?…18일 동중국해서 대규모 軍훈련

중앙일보 2018.07.17 15:15
중국군이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전개한다고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중국 인민해방군 동해함대 소속 지난함·빈저우함·닝보함 편대가 동중국해에서 훈련 중인 모습. [사진 중국해군망]

중국군이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전개한다고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가 17일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해 11월 중국 인민해방군 동해함대 소속 지난함·빈저우함·닝보함 편대가 동중국해에서 훈련 중인 모습. [사진 중국해군망]

 
미국과 중국의 무역·안보 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국이 18일(현지시간)부터 대만과 인접한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전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에 따르면 중국군은 18일 오전 8시부터 23일 오후 6시까지 샹산(象山)에서 원저우(溫州)에 이르는 동중국해 해역에서 실제 무기를 동원한 훈련을 한다면서 이 수역을 비행금지 및 금어 구역으로 설정했다.  
 
환구시보는 “이번 훈련 기간에 모든 선박의 이 수역 접근이 금지된다”며 “이번에 중국군의 동중국해 훈련 구역을 보면 비행금지구역 면적이 대만과 맞먹을 정도”라며 대규모 훈련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군사훈련이 지난 7일 미국 군함이 11년 만에 대만해협을 통과하며 미·중간 군사 긴장을 고조시킨 데 대한 중국의 무력시위 성격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지난 7일 미국의 이지스 구축함 머스틴(DDG-89)과 벤폴드(DDG-65)는 대만해협을 통과했으며, 대만 당국도 이례적으로 이를 공개하면서 중국을 군사적으로 압박한 바 있다.  
 
미국이 당초 검토했던 항공모함 대신 구축함 함대를 동원해 대만해협 통과 작전을 벌인 것은 무역·군사·외교 등 여러 분야에서 첨예한 갈등을 겪고 있는 중국을 통제 가능한 범위에서 압박하겠다는 의도가 짙다.
 
이에 따라 중국군은 18일부터 구축함 등 대규모 해군력과 공군력을 동원한 실전 사격 훈련 등을 통해 대만 문제에서 미국에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중간에 무역전쟁뿐만 아니라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까지 겹치면서 상황이 복잡하게 돌아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중국으로선 대만은 아킬레스건이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선 강하게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