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급브레이크 밟고 꽈당…공포의 70km 빗 속 질주

중앙일보 2018.07.17 15:01
[더,오래] 현종화의 모터사이클 이야기(12)
오키나와 5일 차, 마음이 급했다. 이제 오키나와에서 바이크를 탈 수 있는 시간은 오늘과 내일이다. 머릿속에는 이것저것 찍고 싶은 것들이 많은데 일기 예보에 비가 온단다. 하지만 그냥 놀고 있을 내가 아니다.
 
바이크에 시동을 걸었다. 목적지는 아시아에서 최고라는 ‘추라우미수족관’. 이곳을 가려면 고속도로를 지나야 한다. 그동안 고속도로에 연결된 자동차 전용도로를 달려봤지만 본격적인 고속도로 장거리 주행은 처음이다.
 
오키나와에는 남과 북을 관통하는 딱 하나의 고속도로(지도상에는 ‘오키나와 자동차도로’라고 표시돼있다)가 있다. 숙소에서 출발해 슈리 성 부근의 고속도로 진입로에 접어들었다. 참 습관이라는 것이 무섭다. 분명히 합법적인 주행인데 뭔가 눈치가 보인다.
 
오키나와 고속도로를 달려보니 그냥 한적한 국도 달리는 것과 아무것도 다를 것이 없었다. [사진 현종화]

오키나와 고속도로를 달려보니 그냥 한적한 국도 달리는 것과 아무것도 다를 것이 없었다. [사진 현종화]

 
모터사이클과 자동차가 동시에 주행하니 모터사이클에 대한 뭔가 특별한 장치나 도로의 포장이나 이런 것들이 특별할 것 같은가? 전혀 그렇지 않다. 차이점이라곤 고속도로휴게소에 이륜차 전용주차장이 있다는 것 그리고 돈을 내야 한다는 것 정도였다.
 
오키나와 고속도로 통행료는 한국의 3배 넘어
처음 몇 분은 ‘아! 고속도로를 합법적으로 달려보다니!’ 하는 기분은 있을지 모르겠지만 30분 동안 똑같은 직선(거의 코너다운 코너가 없는) 길을 반복적으로 달리면 그냥 장거리 운전이다.
 
그리고 오키나와(일본 전역이 같은 요금이란다)고속도로 요금은 상당히 비싸다. 50km 정도 주행했는데 도착한 톨게이트에서 810엔(8,100원 정도)을 달란다. 이 정도면 국내 톨비로 2500원 정도인데 일본은 아주 비싼 거다.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북쪽으로 달렸다. 나고시 바닷가에서 그동안 타고 다녔던 가와사키 250의 시승 소감 멘트를 간단히 촬영하고 다시 추라우미수족관으로 향했다.
 
추라우미수족관은 아시아 최대 수족관이란다. 성인 관람료는 2만 원 정도. 오키나와에 간다면 반드시 가봐야 한다. 특히나 아이들과 함께 간다면 꼭 찾아가 보길 권한다. 2m 바로 앞에서 고래를 직접 볼 기회는 흔치 않으니 말이다.
 
추라우미수족관은 정말 강추하는 관광지다. 2m 바로 앞에서 고래를 직접 볼 기회는 흔치 않다. [사진 현종화]

추라우미수족관은 정말 강추하는 관광지다. 2m 바로 앞에서 고래를 직접 볼 기회는 흔치 않다. [사진 현종화]

 
4시간 동안 많은 해양생물과 상어, 고래에 홀딱 빠져서 촬영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12시 정도에 추라우미수족관에 도착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5시 10분 전이다. 70km 떨어진 숙소로 돌아갈 생각을 하니 정신이 번쩍 들었다. 촬영 장비를 챙겨 바삐 출구로 나왔다. 그런데 수족관 밖은 폭우가 몰아치고 있었다.
 
수족관 주차장에서 폭우가 내리는 걸 보면서 한참을 망설였다. ‘낯선 이국땅에서 빗길인데 야간 주행을? 기다리다가 비가 계속 오면 근처에 숙소를 잡고 내일 복귀를 해?’ 하지만 여기서 숙소로 돌아가지 않으면 내일 스케줄이 또 꼬인다. 결국 빗속을 뚫고 숙소 복귀를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비가 잠시 잠잠해진 틈을 타 바이크에 시동을 걸었다. 출발한 지 10여 분, 나름대로 적응이 된 터라 무난히 주행하고 있었다. 그런데 신호 대기 하다가 직진 신호가 떨어져 막 출발하려는데 차량 한 대가 급하게 우회전을 했다.
 
너무 급하게 앞브레이크를 작동하느라 어이없게 넘어져 버렸다. 속도가 거의 나지 않았기 때문에 몸은 별로 다치지 않았지만 ‘아, 빗길에 ABS 없는 브레이크인데 너무 자만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헬멧 쉴드엔 빗물 흘러내리고, 내비게이션은 꺼지고
한 번 넘어지니 빗길에 대한 공포감이 몰려왔다. 갈수록 비는 더 내렸다. ‘침착해야 한다, 할 수 있다. 살아서 한국에 가야 한다!’라고 다짐하며 최대한 조심스럽게 빗길을 달렸다.
 
수족관에서 나와 빗길을 출발하자마자 넘어지는 등 숙소로 복귀하는 길은 아득하기만 했다. [사진 현종화]

수족관에서 나와 빗길을 출발하자마자 넘어지는 등 숙소로 복귀하는 길은 아득하기만 했다. [사진 현종화]

 
전쟁터에서 혼자, 어떤 적이 나타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아군기지까지 찾아가는 기분이랄까? 헬멧은 빗물에 시야가 가려 젖은 가죽장갑으로 쉴드(헬멧의 투명 바람막이 창)를 닦아내며 달렸다. 팬티까지 완전히 젖었다.
 
그때 휴대폰 내비게이션이 꺼졌다. 휴대폰 충전케이블이 넘어지면서 부러져 있는 걸 발견했다. ‘아, 정말 이런 거지 같은 상황이 발생하는구나.’ 하지만 갈 길은 가야 했다. 중간에 편의점에 들러 휴대폰 충전 케이블과 비닐봉지를 샀다. 편의점 도시락으로 배를 채우고 비닐봉지로 카메라가 들어 있는 가방을 감쌌다.
 
두려운 빗길 70km를 달려 숙소에 도착했을 때, 뭔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안도감+약간의 짜증+카타르시스+성취감+공포감?’ 같은 감정이 교차했다. 살아남았다는 것이 대견했다.
 
하지만 현실은 냉혹하다. 숙소에 도착해서 누가 반겨주고 빗물을 닦아주는 것이 아니다. 가자마자 카메라가 무사한지부터 살핀다. 다행히 무사한 것 같다. 그리고 홀딱 젖은 40대 중반의 아저씨가 궁상맞게 옷을 빨고 있다. 제발 내일 옷이 마르기를 바라며 말이다.
 
우여곡절이 많았고 변수도 많았던 오키나와 투어였다. 모터사이클 투어의 묘미는 여행지의 날것 그대로를 자신과 일대일로 마주 볼 기회가 될 것이다. 여러분도 도전해 보시길.
 
현종화 모터사이클 저널리스트 hyunjonghwa74@hanmail.net
 
관련기사
공유하기
현종화 현종화 모터사이클 저널리스트 필진

[현종화의 모터사이클 이야기] 나이를 떠나 누구나 한번쯤은 꿈꿔 본 모타사이클 라이딩. '위험하지 않을까?' 겁나는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내인생 버킷리스트 중 어느구석에는 모터사이클이 자리잡고 있다. 나에게 맞는 모터사이클은 어떤 것일까?라이딩 테크닉은 뭘 배워야할까? 이제 체계적으로 알고싶은데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는 신뢰성에 고개가 갸웃거려진다. 지금부터 검증받은 실전 전문가가 들려주는 진짜 모터사이클 이야기를 들어보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