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계엄 문건 보고때 심각성 몰라…정황 맞추며 위중함 인식”

중앙일보 2018.07.17 14:11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 파문과 관련해 17일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인지 시점 의혹에 대해 해당 문건 보고 당시 심각성을 판단하지 못했고, 이후 정황을 맞춰가는 과정에서 심각성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기무사 계엄령 검토 문건 파문과 관련해 17일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인지 시점 의혹에 대해 해당 문건 보고 당시 심각성을 판단하지 못했고, 이후 정황을 맞춰가는 과정에서 심각성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탄핵정국 당시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문건을 봤다고 해서 그 문제의 심각성을 깨달을 수 있는 성격의 문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점증적으로 그 문건 내용을 들여다보고 당시 정황을 맞춰가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6월 28일 국방부에서 청와대에 문건을 보고 했다는데, 이 문건을 보도 받은 당시 참모진들이 사안의 엄중함에 대해 대통령과 다른 판단을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문제가 공론화되기 전까지) 참모진이 대통령에게 몇 번 보고했는지는 모르지만, 보고 과정에서 점점 (사안을) 위중하게 받아들이게 됐다고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또 송영무국방장관이 청와대 참모진에 해당 문건 존재 사실을 처음 언급한 지난 4월 30일 기무사 개혁방안 회의 당시와 관련해서는 “당시 보고를 받았을 때는 문건 자체를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6월 28일 문건을 보고받고 나서 검토에 들어간 것이고, 단순히 문건뿐 아니라 당시 정황 등을 복합적이고 입체적으로 들여다보며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률적이고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정부 입장에서 그 문제를 진지하고 심각하게 들여다봤다. 여기에는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 13일 ‘언론 보도(7월 5일) 전 계엄령 문건에 대해 보고받은 적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6월 28일 문건이 청와대로 보고됐으니 사실관계가 틀린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은) 포괄적으로 얘기한 것 아니겠나”며 “조 수석이 구체적으로 언제 보고받았는지는 저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6월 28일 청와대의 정확히 누가 문건을 보고받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제가 잘 모르겠다.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실장, 정책실장, 안보실장 등 3실장에게 보고가 된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