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김병준, 참여정부 혁신 이끌어…한국당 대수술 시작”

중앙일보 2018.07.17 12:41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전국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차 전국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혁신비대위원장으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가 선출된 것을 두고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한국당, 체질 개선에 머뭇거리지 않는 한국당, 날카로운 내부논쟁에 주저하지 않는 한국당으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17일 김 권한대행은 이날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차 전국위원회 인사말을 통해 “이제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중심으로 한국당의 변화와 혁신, 쇄신의 대수술이 시작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맡아 참여정부의 정책혁신을 주도한 분”이라며 또 “학자적 소신을 갖고 냉철한 현실 인식과 날카로운 비판 정신을 발휘해 줄 분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개했다.
 
김 권한대행은 “지금 우리에 필요한 것은 투철한 현실 인식과 치열한 자기혁신”이라며 “김 위원장이 혁신비대위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됐다”고 강조했다.
 
또 “비대위가 무탈하게 출항해 순항할 수 있도록 전국위원들의 성원과 지지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오늘 전국위가 마무리되면 저는 본연 업무인 원내대표로 돌아가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 문 정부를 바로 잡고 독선과 전횡을 견제하는데 투쟁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한국당은 이날 전국위원 총 631명 중 363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 혁신비대위원장 선임 안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