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합성수지공장 3개 동 화재로 전소…인명피해 확인 중

중앙일보 2018.07.17 02:21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오류동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17일 새벽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오류동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17일 새벽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인천 서구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에 나섰다.
 
17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40분쯤 인천시 서구 오류동 검단5도시 개발사업구역의 한 합성수지 제조 공장에서 불이 나 공장 4개 동 중 3개 동이 전소했다.
 
또 인근에 있는 가구공장과 금속가공공장 2개 동으로 불이 옮겨붙어 화재 진압 중이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오류동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17일 새벽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서구 오류동의 한 합성수지 공장에서 17일 새벽 불길이 치솟고 있다. [사진 인천소방본부]

이 불로 폭발음에 놀란 인근 주민들이 바깥으로 긴급하게 대피했으나 아직 인명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  
 
화재를 목격한 주민들은 “공장에서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0시 1분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펌프차 등 54대의 장비와 소방대원 등 155명을 투입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를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불이 난 공장은 연면적 3866㎡ 규모로 합성수지와 기타 플라스틱 물질을 제조하는 업체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