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 해참총장에 심승섭 중장 내정

중앙일보 2018.07.17 00:24 종합 16면 지면보기
심승섭

심승섭

국방부는 16일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인 심승섭(해사 39기·사진) 중장을 신임 해군참모총장으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현 엄현성 총장보다 4기수 후배
해군 장성 최대 10명 전역 가능성

심 내정자는 전북 군산 출신으로 합참 전략기획본부장, 해군본부 정보작전참모부장, 해군 1함대사령관을 역임했다. 2016년 9월 취임해 임기 2개월을 남기고 전역하게 되는 엄현성(해사 35기) 해군총장과 4기수 차이로 파격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심 내정자가 임명되면 36기 1명, 37기 2명, 38기 4명, 동기 기수 2명 등 최대 10명이 전역할 것으로 보인다. 심 내정자는 함대사령관을 거쳐 해군작전사령부와 합참의 작전분야에 근무한 경험이 풍부해 해상작전 업무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해군작전사령부에 근무할 때는 해군 전력이 서해 최전방에 지나치게 집중돼 있다고 지적하고 효율적인 해상전력 운용을 강조하기도 했다. 합참에서는 전략기획 업무를 총괄해, 우리 해군이 ‘대양해군’을 위한 필요한 전력을 갖추는데 필요한 인물로 꼽힌다.
 
선후배들로부터 신망이 두텁고, 업무 스타일은 치밀하고 꼼꼼한 편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심 내정자는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히 하기 위한 군사적 전문성과 해상전 지휘능력을 갖췄으며 미래 안보환경에 대비한 전략적 식견과 군심(軍心)을 결집할 역량도 있어 국방개혁을 선도할 적임자로 선발됐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치밀한 업무추진력과 솔선수범의 리더십을 갖춘 인물로 전략적 식견과 개혁 마인드가 강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심 내정자를 임명한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