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 주가 ‘최저임금 직격탄’

중앙일보 2018.07.17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 후 첫 거래일부터 편의점 주가가 직격탄을 맞았다.
 

GS리테일 -10.70%, BGF -5.44%
백화점·홈쇼핑은 비교적 덜 하락

16일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 주가는 전날보다 10.70% 급락한 3만4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 상장종목 중 주가 하락 폭이 가장 컸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지주사인 BGF 주가도 각각 7.8%, 5.44% 하락했다. 적극적으로 편의점 점포를 확장 중인 이마트 주가도 2.04% 내렸고, 미니스톱 매각 후 지분 20%를 보유 중인 대상마저 주가가 3.57% 내렸다.
 
지난 14일 최저임금위원회는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10.9%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유통채널 중에서도 ‘아르바이트의 상징’인 편의점 업종이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오린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019년 최저임금은 주휴수당 포함 시 1만원에 가까운 수준이고, 야간 아르바이트는 주간보다 더 많은 시급을 지급하기 때문에 24시간 운영 점포 수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아르바이트생 1.5명 고용 시 점주 이익은 올해보다 6~10% 감소할 것”이라며 “편의점 업황이 하반기에 소폭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투자 심리는 부정적인 영향을 받겠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보수적인 분석도 있다. 박종대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지난해까지 연간 8% 내외 최저임금 상승률이 유지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렇게 부담스러운 수치는 아니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추가되면 가맹점주 수익 보전 및 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유통 채널은 편의점보다는 충격파가 덜할 전망이다. 실제로 16일 신세계(-5.14%), GS홈쇼핑(-2.65%), 현대백화점(-1.58%) 등 편의점을 제외한 다른 유통 채널 종목들은 낙폭이 비교적 작았다. 남옥진 삼성증권 연구원은 “대형마트는 최근 수년에 걸친 정규직 전환이나 임금구조 개편을 통해 2019년 인상분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고 “백화점·홈쇼핑·가전 양판 등 다른 유통업은 최저임금 해당 고용률이 높지 않아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