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악산 여고생 집단 폭행' 10대 7명 구속…"증거인멸 우려"

중앙일보 2018.07.16 20:18
지난달 26일부터 이틀에 걸쳐 A양이 폭행 당한 흔적. [사진 피해 학생 가족 페이스북]

지난달 26일부터 이틀에 걸쳐 A양이 폭행 당한 흔적. [사진 피해 학생 가족 페이스북]

또래 고교생 A양을 노래방과 관악산에서 집단으로 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10대 7명이 구속됐다.
 
서울북부지법 김재근 영장전담판사는 관악산 집단폭행 사건에 연루된 10명 중 공동폭행과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7명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고 16일 밝혔다.
 
김 판사는 "범죄의 중대성 및 수사과정에서 나타난 정황에 비춰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고, 도망할 염려가 있는 등 소년으로서 구속해야 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고 설명했다.
 
구속된 7명을 포함한 10명은 지난달 26~27일 고교 2학년생인 A양을 노래방과 관악산 등에 끌고 다니면서 때리고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12일 중·고교생 총 10명 가운데 중학생이자 만 14세 미만인 1명과 가담 정도가 낮은 2명을 제외한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