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IS 권유 외국인 1명 구속·테러연계혐의 6명 추방…테러대책위 발표

중앙일보 2018.07.16 18:40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테러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테러대책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상반기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테러연계혐의자 6명을 추방하고 1명을 구속수사를 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16일 국가테러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7차 회의를 열고 상반기 성과를 평가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상반기 성과 중 하나는 모든 대테러기관이 협력해 평창 겨울올림픽·패럴림픽 대테러 안정활동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위원회는 이번 올림픽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나 해외 언론으로부터 ‘가장 안전한 올림픽’으로 호평을 받았다고 전했다.
 
구체적 성과도 이뤘다. 위원회는 국정원과 사법당국의 공조를 통해 테러단체를 지지하는 등 외국인 테러연계혐의자 6명을 강제퇴거 조치했고, 1명은 구속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시리아인 A씨(33)는 국내에서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활동을 홍보하고 동료들에 가입을 권유했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이는 지난 2016년 테러방지법 제정 이후 첫 사례다.
 
이 총리는 최근 난민 신청자 증가 사실을 언급하며 “관계기관은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정보협력과 공조를 긴밀히 하고, 난민 심사를 비롯한 제반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외에도 경찰은 불법무기 1만720점을 회수했으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협조해 인터넷상 총포·화약류 제조법 게시물 65건을 차단했다.
 
아울러 대테러센터는 관계부처와 함께 롯데호텔 폭파 협박, 응암동 폭발사고 등 주요 사건을 계기로 서울 소재 특급호텔과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소를 특별점검하는 등의 성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는 2018년 하반기 대테러활동 추진계획, 국가 중요행사 대테러안전활동지침 제정안, 폭력적 극단주의 예방을 위한 국가행동계획 수정안이 심의·의결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