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與송갑석 “국정원 기획탈북, 文정부 외면 안돼…진상규명 노력 필요”

중앙일보 2018.07.16 16:53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기획 탈북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국정원 기획 탈북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북한 여종업원을 기획탈북시켰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실 규명과 책임자 엄벌을 촉구했다.
 
16일 송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은 과거 국정원이 총선을 앞두고 벌인 기획탈북이라는 사실이 유엔 조사를 통해 공식 확인되고 있다”며 “비록 전 정부의 일이지만 (현 정부가) 사실을 규명하려는 철저한 노력 없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정만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새로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도 정보기관이 자행한 적폐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의원은 또 “집권여당의 의원으로서 남북 화해 분위기 속에서 ‘불편한 진실’을 그냥 모른 척해야 할지 고민했다”며 “치졸한 북풍 공작인 기획탈북으로 정보기관이 국내 정치에 개입했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이를 보고만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의 류경식당 기획탈북이 당사자 증언으로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박근혜 국정원’의 기획탈북 전모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우리 정보기관이 중국 내에서 불법적 공작활동을 벌인 것은 중국과의 외교적 마찰을 부를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이라며 “때문에 우리 정부가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할 수밖에 없음은 이해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국정원의 일부) 불법 활동 행태를 뿌리 뽑으려면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추궁이 필요하다”며 “벌써부터 현 정부가 국정원 감싸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류경식당 사건에 침묵하면서 적폐청산을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