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고 기온 37도 대구·경북…온열환자 속출에 ‘무더위 비상대책’

중앙일보 2018.07.16 15:39
대구·경북 모든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5일 오후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서 시민들이 더위에 익은 달걀프라이와 녹아내린 슬리퍼 조형물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경북 모든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15일 오후 현대백화점 대구점 앞에서 시민들이 더위에 익은 달걀프라이와 녹아내린 슬리퍼 조형물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최고 기온이 37도까지 올라가는 등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대구와 경북에서 온열 질환자가 속출하고 있다.
 
대구와 경북 포항에선 16일 아침까지 나흘째 열대야가 지속됐고 폭염 주의보가 내린 울릉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모든 지역은 폭염 경보가 발효 중이다.
 
16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5월 20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도내 37개 응급의료기관 응급실을 찾은 환자 가운데 온열 질환자는 61명이다. 5월에 2명, 6월 14명, 7월 45명이 발생했다.
 
특히 장마전선이 물러나고 폭염이 맹위를 떨치기 시작한 지난 11일부터 5일간 41명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전체 환자 가운데 60대 이상이 21명으로 가장 많고 30∼40대 18명, 50대 17명, 20대 이하 5명 순이다. 환자 가운데 2명을 제외한 나머지 59명은 모두 논밭, 작업장, 공원 등 야외 활동을 하다 쓰러졌다.
 
대구소방본부는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온열 질환자 12명을 병원으로 옮겼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한 지난 10일부터는 환자 10명이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질환별로는 탈진 7명과 실신 3명, 열사병과 경련이 각각 1명이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4명으로 가장 많았고 60대가 3명, 70대 이상이 3명, 50대와 10대도 1명씩이다.
 
온열 질환자가 급증하자 자치단체마다 마을 방송 등을 통해 논·밭 등 야외 작업을 삼갈 것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도로 물뿌리기, 무더위 쉼터 냉방기 가동 여부 점검 등 폭염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2개 반(총괄 상황·건강관리지원) 11명으로 태스크포스를 운영하고 관련 부서, 유관기관, 23개 시·군과 폭염 관련 정보를 공유해 대책을 추진한다.
 
또 노인 돌보미, 이·통장 등 재난 도우미 1만7000여명을 활용해 홀몸노인, 거동불편자 등 취약계층과 농·어촌 주민 건강관리를 강화한다.
 
대구시도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의 폭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특별 보호 대책을 추진한다. 노숙인 시설과 무료 진료소 등을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노숙인이 야간 잠자리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대구소방본부는 시내 8개 소방서 49개 구급대를 폭염 구급대로 지정하고 모든 구급차에 얼음 조끼, 얼음팩, 생리식염수 등을 비치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간부회의에서 “직원들이 현장에서 무더위 피해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폭염 대책을 철저히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