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중 7개社 건전지 가성비 비교해보니…PB제품 ‘우수’

중앙일보 2018.07.16 13:02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7종 브랜드 건전지에 대한 성능 실험 진행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뉴스1]

한국소비자원이 시중 7종 브랜드 건전지에 대한 성능 실험 진행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뉴스1]

 
한국소비자원(소비자원)이 시중 판매되는 주요 건전지 제품의 가성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이른바 메이저 업체의 건전지 보다 유통업체가 제조사에 위탁해 생산하는 PB(Private Brand Products) 건전지의 가성비(가격대비 성능비)가 뛰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16일 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7개 브랜드 20종(AA형 10종·AAA형 10종)의 건전지를 시험·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시험 대상 브랜드는 듀라셀, 로케트, 벡셀, 에너자이저, NEO(다이소 PB), No Brand(이마트 PB), ONLY Price(롯데마트 PB)다.  
 
아울러 시험은 초저부하(라디오·시계 등의 전압 수준), 저부하(디지털도어록·디지털오디오), 중부하(작동완구), 고부하(카메라플래시) 등 4단계 조건에서 진행됐다.
 
소비자원 시험 결과 모든 제품의 안전성에는 이상이 없었다. 하지만 동일한 조건에서 얼마나 사용할 수 있느냐를 평가하는 ‘지속시간’과 100원당 지속시간인 가성비 등의 항목에서는 눈에 띄는 차이를 보였다.
 
특히 가성비 면에서 주로 제품 간 차이가 컸고, 주로 PB제품의 가성비가 더 좋았다. 지속시간을 바탕으로 가격 대비(100원당) 성능을 평가한 결과 AA형은 최대 6.3배(4분~25분 고부하시), AAA형은 최대 7.3배(15분~1시간50분, 중부하시)로 차이가 컸다.
 
PB제품인 NEO제품의 가성비가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이어 No Brand, ONLY price 등의 2개 제품의 가성비도 상대적으로 ‘양호’했다.
 
나머지 브랜드 제품들은 ‘보통’ 등급을 받았다. 다만 로케트의 경우 4입·고부하 조건에서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자이저(맥스), 에너자이저(어드밴스), 듀라셀(울트라) 3개 제품은 초·저부하·중부하·고부하 4가지 조건에서 지속시간이 상대적으로 모두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4가지 조건에서 지속시간이 모두 ‘양호’ 등급을 받은 AAA형 제품은 로케트, 벡셀(플래티넘), NEO 3개였다. AA형은 길이 약 50㎜, AAA형은 길이 약 44㎜로 AA형이 AAA형보다 크다.
 
라디오, 시계 등 상대적으로 아주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초 사용조건에서 지속시간을 평가한 결과, AA형에서는 듀라셀(디럭스, 울트라),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맥스, 어드밴스), No Brand 등 6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AAA형에서는 듀라셀(디럭스), 로케트,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어드밴스), NEO, No Brand 등 6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디지털도어록, 디지털오디오 등 상대적으로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저부하 사용조건에서 지속시간을 평가한 결과, AA형에서는 듀라셀(울트라),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맥스, 어드밴스) 등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AAA형에서는 로케트,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어드밴스), NEO, No Brand, ONLY price 등 6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작동완구 등 상대적으로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중부하 사용조건에서 지속시간을 평가한 결과 AA형에서는 듀라셀(울트라), 벡셀(프리미엄), 에너자이저(맥스, 어드밴스) 등 4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AAA형에서는 듀라셀(디럭스), 로케트, 벡셀(프리미엄, 플래티넘), NEO, No Brand, ONLY price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카메라플래시 등 일시에 아주 많은 에너지를 소모하는 고부하 사용조건에서 지속시간을 평가한 결과, AA형에서는 듀라셀(울트라), 로케트,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맥스, 어드밴스), NEO 등 6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AAA형에서는 듀라셀(울트라), 로케트, 벡셀(플래티넘), 에너자이저(맥스, 어드밴스), NEO, ONLY price 등 7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누액 발생 등 안전성과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전 제품 모두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