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올해 첫 서울 폭염 경보…“열사병·탈진 주의”

중앙일보 2018.07.16 11:16
광주·전남지역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16일 오전 광주 북구 우치공원 동물원에서 코끼리들이 사육사가 뿌려주는 물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광주·전남지역에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16일 오전 광주 북구 우치공원 동물원에서 코끼리들이 사육사가 뿌려주는 물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16일 오전 서울에 올해 첫 폭염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특별시와 경기도(광명 과천 부천 포천 가평 의정부 수원 성남 안양 구리 남양주 오산 군포 의왕 하남 용인 이천 광주 양평), 강원도(횡성 화천 홍천 춘천)에 폭염경보를 발효했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때 발효된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돼 있다.
 
폭염 경보는 하루 최고 기온이 35도, 폭염 주의보는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전망될 때 발령된다.
 
기상청은 오전 11시 서울지역 평균기온은 31도 수준으로, 이날 서울 낮 기온이 34도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외출을 최대한 삼가하고, 열사병과 탈진 등 건강 관리에 신경쓸것”을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