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철 “최저임금 최종결정 남아있어…文대통령 결단해야”

중앙일보 2018.07.16 10:48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철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6일 “최저임금 인상 최종결정이 남아있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현실을 무시한 두 자릿수 인상이 이어진다면, 고용 현장의 충격이 얼마나 클 것인지 가늠하기 힘들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래놓고 일자리 안정자금 등 최대 6조 원의 혈세를 퍼부으며 땜질식 대책에만 골몰하는 것을 보면 경제ㆍ민생ㆍ일자리에 관한 한 문재인정부가 역대 최악의 무능 정부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시키고 있다”고도 비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 역시 “착한 정치 콤플렉스에 빠져 청와대가 최저임금위의 결정에 그저 따르겠다고 하는 것에 심사숙고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재심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경제적 약자에게 도움이 된다면 상가임대차보호법, 가맹사업법 등에 대한 입법에 동참하겠다”면서도 “그러나 법안들만으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통받는 영세소상공인들에게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진단했다.
 
이밖에 기무사 문건과 관련해 ‘오락가락’ 해명을 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해 “여성 비하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고, 국기 문란 문건에 소극적인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송 장관의 거취 문제에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