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배한 선수들 따뜻하게 안아준 크로아티아 대통령

중앙일보 2018.07.16 07:01
프랑스와 크로아티아의 경기가 종료되자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50) 크로아티아 대통령이 또다시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이 경기에서 패한 축구 대표팀 주장 모드리치부터 선수들 한명 한명을 따뜻한 포옹으로 맞아준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골든볼’을 수상한 모르리치를 키타로비치 대통령이 따뜻한 포옹으로 맞아줬다. [AP 연합뉴스]
‘골든볼’을 수상한 모르리치를 키타로비치 대통령이 따뜻한 포옹으로 맞아줬다. [AP 연합뉴스]
 
크로아티아는 16일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에 2-4로 패하면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월드컵 기간 크로아티아 대통령은 ‘춤추는 미모 대통령’으로 이름을 알렸다.  
 
경기에 앞서 그는 모스크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영어로 자국 선수들을 향한 성원을 부탁하는 영상 메시지를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크로아티아 대통령은 “크로아티아를 응원하기 위해 여러분 모두를 초대한다. 우리 크로아티아의 자부심을 나누고 싶다. 오늘 밤 우리가 이길 것이라 믿고, 결승전에서도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크로아티아 선수들은 실망감에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보였다. 이를 본 크로아티아 대통령은 박수를 보내며 격려했다.  
 
경기 이후 진행된 시상식에서는 경기에 패한 크로아티아 팀의 주장인 루카 모드리치가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때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시상식으로 올라온 모드리치를 따뜻한 포옹으로 맞아줬다.  
크로아티아

크로아티아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지난 8일 소치에서 열린 8강전에서도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됐다.  
 
당시 크로아티아는 러시아와 경기에서 2-2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골이 터지면 러시아 총리와 악수를 했고, 두손을 들고 기뻐하기도 했다. 경기 후 라커룸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다.  
 
1968년생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2015년 크로아티아 역사상 최초로 여성으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이번 대회 덴마크와 16강전을 귀빈석이 아닌 일반 응원석에서 지켜봐 화제를 모았다. 미국 온라인 매체 하티스트헤즈오브 스테이트가 선정한 전세계 지도자들의 얼굴 평가에서 8위에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9위였다.    
 
유럽 발칸반도에 위치한 크로아티아는 1991년 유고슬라비아 연방에서 독립했다. 면적은 5만6594㎢로 한반도의 4분의 1 정도고, 인구도 416만명으로 한국의 10분의 1 수준이다. 크로아티아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 3위에 오른 데 이어 20년 만에 4강 진출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