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리주' 그리즈만, 20년 전 '지주' 지단 영광재현

중앙일보 2018.07.16 05:58
 
프랑스 공격수 그리즈만(오른쪽)이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랑스 공격수 그리즈만(오른쪽)이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그리주(Griezou)' 앙투안 그리즈만(27·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20년 전 '지주(zizou)' 지네딘 지단(46)의 영광을 재현했다. 
 
그리즈만은 16일(한국시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맹활약하면서 4-2 승리와 함께 우승을 이끌었다.  
 
앞서 지단은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축구를 예술로 승화시키면서 우승을 이끌었다. 특히 지단은 브라질과 결승에서 2골을 몰아쳤다.  
 
 
 
20년이 흘러 그리즈만은 '아트사커'를 재현하면서 우승을 이뤄냈다. 그리즈만은 결승에서 2골에 관여했다. 그리즈만은 지단의 별명 '지주'에 빗대 '그리주'라 불리는데, 이날은 지단 못지 않았다.
지단(왼쪽)이 선수 시절 1998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뒤 팀동료 드사이, 블랑과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단(왼쪽)이 선수 시절 1998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뒤 팀동료 드사이, 블랑과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리즈만은 전반 18분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상대 자책골을 이끌어냈다. 이어 그는 1-1로 맞선 전반 38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승리를 이끌었다.  
 
그리즈만은 이번대회에서 최전방 공격수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날카로운 왼발킥을 뽐냈다. 홀로 4골-2도움을 기록했다.  
 
 
 
그리즈만은 아르헨티나와 16강에서 페널티킥 골을 성공했다. 우루과이와 8강에서 1골-1도움을 올렸다. 벨기에와 4강에서 사무엘 움티티의 결승골을 도왔다.
 
 
 
프랑스 그리즈만(왼쪽)이 크로아티아 모드리치(오른쪽)와 볼경합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랑스 그리즈만(왼쪽)이 크로아티아 모드리치(오른쪽)와 볼경합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리즈만은 독일과 국경이 인접한 프랑스 알자스에서 태어나 독일식 성을 가지게 됐다. 그의 어머니는 포르투갈계다. 키 1m75㎝인 그리즈만은 어린 시절부터 작은 키 탓에 여러 차례 프로구단의 입단 테스트에서 떨어졌다. 2009년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 소시에다드에 입단한 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거치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거듭났다.    
 
그리즈만은 축구 실력 뿐만 아니라 인성도 훌륭했다. 그리즈만은 원래 골을 터트릴 때마다 게임 포트나이트에 나오는 오른손으로 알파벳 ‘L’을 만든 뒤 양발을 좌우로 올리는 댄스 세리머리를 한다. 하지만 우루과이와의 8강전에서 골을 터트린 뒤엔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그리즈만은 레알 소시에다드에 입단한 뒤엔 우루과이 출신 라사트레 감독의 영향을 받았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우루과이 동료들과 함께 뛴 이후엔 우루과이를 ‘제2의 조국’으로 여긴다. 그는 “난 늘 우루과이 사람들과 함께 지냈다. 더구나 내 친구들이 앞에 있는데 세리머니를 하지 않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결승전에서는 골을 터트린 뒤 그동안 못다했던 세리머니를 마음껏 펼쳤다.  
 
그리즈만은 2015-16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준우승에 머물렀고, 프랑스 국가대표로 유로2016에서 준우승에 그쳤다. 올 시즌 유로파리그에 이어 월드컵까지 우승하면서 '준우승 징크스'도 떨쳐냈다.  
 
경기 최우수선수(MOM)에 선정된 그리즈만은 "내가 어디에 있는지 조차 모르겠다. 정말 행복하다. 굉장히 어려운 경기였고, 크로아티아는 위대한 팀이었다"며 "하지만 우리는 돌아왔고, 우리는 차이를 만들어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