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년 만에 우승…프랑스 얼마 받나

중앙일보 2018.07.16 05:47
16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후반 골을 터뜨린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그는 펠레 이후 60년 만에 월드컵 결승에서 골을 터뜨린 10대 선수로 기록됐다. [AP=연합뉴스]

16일 열린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 크로아티아와의 경기에서 후반 골을 터뜨린 프랑스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 그는 펠레 이후 60년 만에 월드컵 결승에서 골을 터뜨린 10대 선수로 기록됐다. [AP=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프랑스가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올랐다. 우승 상금은 총 431억원(3800만 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프랑스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크로아티아와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4-2로 대승을 거뒀다. 월드컵 우승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이다.
 
프랑스는 우승으로 두툼한 우승 상금도 챙겼다. 이번 월드컵 우승자인 프랑스에는 총 3800만 달러가 수여된다. 3500만 달러였던 지난 2014 브라질 월드컵보다 300만 달러가량 오른 금액이다. 2위를 한 크로아티아는 역대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2800만 달러 (317억원)을 받는다.
 
3위를 차지한 벨기에는 2400만 달러(약 272억원), 4위 잉글랜드는 2200만 달러(약 249억원)의 상금을 수상한다.
 
한편 1승 2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한국(19위)은 800만 달러(약 91억원)를 받는다.
 
◇ 2018 러시아 월드컵 상금 내역
                                                                                   
순위상금
우승3800만 달러
준우승2800만 달러
3위2400만 달러
4위2200만 달러
5~8위(8강)1600만 달러
9~16위(16강)1200만 달러
17~32위(조별리그)800만 달러
 
2018 월드컵 프랑스-벨기에 경기에서 프랑스의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모인 군중. [AP통신]

2018 월드컵 프랑스-벨기에 경기에서 프랑스의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모인 군중. [AP통신]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