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월드컵 우승 상금 431억원 '돈방석'···한국은?

중앙일보 2018.07.16 05:45
프랑스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은 직후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랑스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 우승을 확정지은 직후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년 만에 월드 챔피언의 자리를 되찾은 프랑스가 천문학적인 우승 상금으로 또 하나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준우승 크로아티아와 113억원 차
조별리그 탈락한 한국도 91억원

프랑스는 16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서 4-2로 승리하며 정상에 올랐다. 지난 1998년 자국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첫 번째 우승을 경험한 바 있는 프랑스는 20년 만에 다시 월드컵 제패의 위업을 달성했다.
 
프랑스가 우승 상금으로 받는 금액은 3800만 달러, 우리돈 431억원에 달한다. 4년 전 브라질 월드컵 우승팀 독일이 수령한 우승 상금(3500만 달러·397억원)보다 34억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프랑스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크로아티아를 꺾고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프랑스 선수들이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서 크로아티아를 꺾고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역대 최초로 월드컵 결승 무대를 밟은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 준우승 상금으로 2800만 달러(317억원)를 받게 됐다. 결승전 한 판이 우승과 챔피언 트로피라는 영광스런 타이틀 이외에 1000만 달러(113억원)에 달하는 거액이 걸린 승부였던 셈이다.
 
3위 벨기에는 2400만 달러(272억원), 4위 잉글랜드는 2200만 달러(249억원)를 각각 받는다.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한 우리나라는 800만 달러(91억원)를 수령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