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크롱 프랑스 골 넣을 때 주먹쥐고 일어나…크로아티아 대통령은

중앙일보 2018.07.16 01:48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뉴엘 마크롱과 크로아티아 대통령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가 월드컵 결승전 경기장에서 골이 터질 때마다 기쁨을 표현했다. 마크롱 대통령과 키타로비치 대통령은 16일 오전 0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결승전에 모습을 드러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두 정상은 손을 맞잡고 인사를 나눈 뒤 경기를 직접 관람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에 골이 연이어 터지자 자리에서 일어나 주먹을 쥐고 기쁨을 표현했다. 앞서 크로아티아가 승리할 때 화제가 됐던 키타로비치 대통령도 크로아티아에 골이 터질 때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기뻐했다.
 
[EPA=연합뉴스]

[EPA=연합뉴스]

프랑스는 전반 2골, 후반 2골을 기록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1골, 후반 1골을 넣으면서 프랑스를 가까스로 추격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