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5회 중앙학생시조백일장] “엄마 하면 생각나는 폭신폭신한 느낌 살렸죠”

중앙일보 2018.07.16 00:25 종합 23면 지면보기
초등부 대상 권민지
의자 
 
버스안 지하철안 교실안 강의실안
우리가 매일앉는 따뜻한 휴식공간
포근한 의자에 앉으니 생각나는 우리엄마
  
하루종일 잔소리만 계속하는 엄마지만
엄마처럼 편안한 의자에 앉으니
자꾸만 생각이 나는 의자같은 우리엄마
 
초등부 대상 권민지(위례한빛)

초등부 대상 권민지(위례한빛)

“원래는 시조보다 산문 쓰는 걸 좋아했어요.” 권민지(12·경기 위례한빛초 6학년·사진)양은 평소 논설문이나 설명문을 즐겨 쓴다. 자신이 주장하는 바가 분명한 글이 더 매력적이라고 느껴서다. 하지만 논술 선생님으로부터 시조를 배운 뒤 형식의 제약에 맞춰 글을 완성하는 데 흥미를 느끼게 됐다.
 
권양은 시제로 나온 ‘나무’와 ‘의자’를 놓고 고민했다고 한다. “처음엔 나무를 쓰려고 했는데 계속 딱딱한 생각만 나더라고요. 그래서 의자로 바꿨어요. 의자는 엄마처럼 폭신폭신한 느낌이 들잖아요.” 상상력이 뛰어난 권양은 시조를 쓰고 나서부터 다른 글을 쓰는 것도 더 재밌어졌다며 글을 쓸 때 어려운 부분이 생겨도 쓰다 보면 해결방법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올해도 초등부 백일장은 경쟁이 가장 치열했다. 전국 70개 학교에서 132명이 참가했다. 권양의 당선작은 유쾌한 리듬감, 따뜻한 감성이 돋보인다는 평을 받았다.
 
권양의 꿈은 청소년 문학 작가다. 특별히 좋아하는 작가는 없지만 다양한 작품을 두루 읽는다. 권양은  “요리하는 것도 좋아하고, 춤추는 것도 좋아하긴 하는데 다 도움이 되겠죠?”라며 “상금은 잘 저축해 뒀다가 나중에 대학 갈 때 등록금으로 사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