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여전히 새싹 같다

중앙일보 2018.07.16 00:02 경제 7면 지면보기
<통합예선 결승> ●황윈쑹 6단 ○신민준 8단  
 
기보

기보

2보(20~39)=올해 만 19세로 성인이 된 신민준 8단은 실제로 보면 훨씬 더 앳되다. 여전히 자라나는 새싹 같은 이미지다. 어린 시절부터 한국 바둑의 기대주로 손꼽혔던 그가 본격적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건 지난해 말부터다. 신민준은 '바둑 삼국지'로 불리는 제19회 농심신라면배에서 중국 선수 3명, 일본 선수 3명을 꺾고 6연승을 거뒀다. 6연승은 한국 선수의 대회 최다 연승 기록이다.
 
참고도1

참고도1

신민준은 올해 1월에는 메지온배 오픈 신인왕전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7단으로 승단했고, 5월에는 JTBC 챌린지매치 3차 대회에서 준우승하며 8단으로 승단했다. 이제 입신(入神)의 경지에 다다랐다고 여겨지는 9단까지 한 계단만 남았다. 8단으로 승단하는 사이, 한국 랭킹도 급상승했다. 지난 1월 16위였던 랭킹은 5월에 12위, 7월에는 7위로 껑충 뛰었다. 이제는 어엿한 국내 10위권 기사가 된 것이다. 한창 성장하는 시기라 앞으로 발전 가능성도 무궁무진하다.
 
참고도2

참고도2

실전에서 흑은 계속 시빗거리를 만들고 있다. 보통은 '참고도1'로 두는 게 무난한 선택. 아마도 흑은 싸우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한가 보다. 하지만 뒤이어 나온 37, 39는 아쉬운 실수였다. 37은 '참고도2'처럼 '패'를 걸어가는 게 더 좋았다(흑7…▲). 39도 한 칸 좁혀 벌리는 게 뒷맛이 좋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