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동성애 찬반’ 놓고 둘로 나뉜 서울…“어디든 있다” vs “돌아오라”

중앙일보 2018.07.14 17:51
14일 오후 서울 광장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한문 앞 도로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참석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14일 오후 서울 광장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한문 앞 도로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참석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성(性)소수자 축제인 제19회 서울퀴어문화축제의 대표 행사 ‘서울퀴어퍼레이드’가 14일 서울광장 앞 광장에서 열렸다. 같은 시각 서울광장 앞 대한문에서는 동성애를 규탄하는 대규모 ‘퀴어반대 집회’가 열렸다. 성소수자(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트렌스젠더·무성애자·남녀한몸)들이 ‘다양성’을 주장한 이날 불과 30m 남짓한 횡단보도 앞에서는 ‘반(反)성소수자’ 단체는 찬송가를 부르며 “죄의 길에서 돌아오라”고 호소했다.  
 
성소수자 “우린 어디든 있다”  
14일 오전 서울시청광장에서 개막한 성(性) 소수자들의 최대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 행사장에서 참여자들이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몸에 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시청광장에서 개막한 성(性) 소수자들의 최대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 행사장에서 참여자들이 동성애를 상징하는 무지개색 깃발을 몸에 두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9번째로 열린 퀴어축제는 ‘퀴어라운드(Queeround)’라는 슬로건으로 진행됐다. 이는 ‘당신의 주변에는 항상 우리 성소수자가 있다’ ‘이제 우리 퀴어의 라운드가 시작된다’는 의미라고 한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진행된 부스 행사에는 13개국 대사관과 주한유럽연합, 국가인권위원회, 서울 시내 각 대학교 성소수자 동아리, 성소수자 그룹 등 105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번 축제의 주요 행사인 퍼레이드는 오후 4시30분쯤 시작됐다. 퍼레이드는 서울광장을 시작으로 을지로입구·종각·종로2가·명동을 거쳐 다시 서울광장으로 복귀하는 경로로 진행된다.  
 
“동성애는 죄악”
14일 오후 서울 광장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한문 앞 도로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참석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14일 오후 서울 광장 앞에서 '서울퀴어문화축제'가 진행되는 가운데 대한문 앞 도로에서 '동성애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참석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성소수자들이 다양성 존중을 외칠 때 ‘성소수자 반대 단체’는 서울광장을 포위한 형태로 집회를 열고 동성애를 규탄했다.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준비위원회(퀴어반대위)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중구 대한문과 서울광장 주변에 대규모 반대집회를 열고 “기다릴게요, 사랑합니다, 돌아와요”라고 적힌 피켓을 들거나 찬송가를 불렀다.
 
퀴어반대위는 ▶동성애는 인간이 남성과 여성으로 창조된 신의 섭리를 거역하는 죄악이고 ▶동성애를 금지한 현행법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에이즈 등 각종 불치병을 퍼뜨리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반대집회 역시 퀴어축제와 마찬가지로 행진을 시작했다. 퀴어반대위도 오후 3시 대한문광장을 출발해 숭례문·서울시청·광화문을 거쳐 대한문으로 복귀하는 행진을 진행한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4개 기동단을 시청 주변 곳곳에 배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맞불집회로 몇 차례 시비나 충돌은 있었지만 아직 경찰에 입건된 사례는 없다. 
 
지난 2014년 퀴어문화축제에서는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퍼레이드를 막아 도로에서 4시간 넘게 대치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2015년에는 보수 성향 기독교 단체가 퀴어문화축제 개막식을 막아 행사가 1시간 지연되는 일도 있었다.
 
2016년 퀴어문화축제에서는 반대집회 참가자들이 방해를 시도하거나 도로에 드러눕는 등의 소동이 발생했다. 2017년에는 퍼레이드가 진행되는 동안 일부 반대집회 참가자들의 항의가 있었으나 큰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기자 정보
채혜선 채혜선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