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년부터 편의점 심야할증, 카드 결제 거부 추진”

중앙일보 2018.07.14 17:25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뉴스1]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회관 기자실에서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지원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뉴스1]

최저임금 인상에 강력히 반발해왔던 편의점 업계가 내년부터 심야 할증, 월 1회 동맹휴업 등을 추진한다.
 
14일 전국편의점주단체협의회(전편협)는 월 1회 공동휴업, 내년 1월 1일부터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는 담배를 제외한 품목을 추려 심야할증 요금 적용, 티머니카드 충전 거부, 종량제 봉투 등 일부 품목 카드결제 거부 추진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편협은 이런 방안에 대해 논의를 거친 후 16일 공식입장을 내놓을 방침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오전 4시 30분쯤 정부세종청사에서 15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오른 8350원으로 인상하는 안을 의결했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7530원보다 820원 오르는 것이다. 지난해 인상률 16.4%보다는 5.5%포인트 낮은 수치다.  
 
계상혁 전편협 협회장은 “최저임금은 8350원으로 결정됐지만 여기에 주휴수당을 고려해 20%를 곱해야 한다. 여기에 4대 보험료까지 내줘야 하므로 사실상 25% 정도를 올리면 내년 시급은 1만원이 넘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통상 편의점 점주의 올해 한 달 수익은 작년보다 70만원가량 줄었고 내년에는 50만~60만원 더 감소해 2년 새 120만~130만원 감소하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계 협회장은 “지불 능력이 없는 사람한테 지불하라고 하지 말고 인건비 인상 전에 맞춤형 대책 등 지불 능력 발판부터 만들어줘야 한다. 건물주와 가맹점 본사에 가서 싸울 가맹점주가 어디에 있느냐”며 “정부가 슈퍼 갑”이라고 비난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