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IS

파키스탄서 자폭 테러, 80여명 사망…IS “우리가 했다”

중앙일보 2018.07.14 01:59
파키스탄 유세현장 폭탄테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키스탄 유세현장 폭탄테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5일 선거를 앞둔 파키스탄에서 자폭 테러가 발생해 80여 명이 목숨을 잃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13일(이슬라마바드 현지시간)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주(州) 주도 퀘타 인근 마스퉁 구역 선거 유세 현장에서 자살 폭탄 테러가 일어났다. 
 
이 테러로 선거 유세 중이던 후보를 비롯해 파키스탄 주민 85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해 주변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파이즈 카카르 주 보건장관이 밝혔다. 
 
이날 유세 중이던 후보는 신생 정당 소속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통신에 따르면 범인은 유권자들로 붐비는 집회 현장 한복판에서 자폭 테러를 일으켰다. 
 
공격 후 몇시간 만에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는 선전매체 아마크통신을 통해 이번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선거를 11일 앞두고 파키스탄 곳곳에서는 폭탄 테러 공격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 
 
앞서 이날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베르파크툰크와주(州) 반누의 유세 현장 부근에서도 폭탄이 터졌다. 
 
오토바이에 설치된 폭탄이 터지며 4명이 숨지고 39명이 다쳤다. 
 
이에 앞서 이달 10일에는 페샤와르에서 유세 현장을 노린 폭탄공격으로 22명이 숨지는 등 치안 불안이 이어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