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영표 “삼성 순이익 중 20조원만 풀면 200만명에 천만원씩”

중앙일보 2018.07.13 18:35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7회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여성경제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강연했다.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17회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지속가능 성장을 위한 여성경제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강연했다. [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삼성이 1~3차 협력업체를 쥐어짜고 쥐어짰는데 그것이 오늘의 세계 1위 삼성을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의 주최로 열린 한국여성경제포럼에서 기업과 가계의 양극화 과정을 설명하며 이런 말을 했다.
 
홍 원내대표는 “1996년부터 2016년 사이 20년 동안 한국 가계 소득은 8.7% 줄어들지만 기업 소득은 8.4% 늘어났다”며 “삼성 등 대기업은 글로벌 기업이 됐는데 가계는 오히려 더 가난해졌다”고 말했다. 그 이유에 대해 “기업이 돈을 벌면 임금으로 나가는 정도를 말하는 ‘임금 소득 기여도’가 한국이 굉장히 낮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조세 부담이 가계에 비해 낮다는 점도 언급하면서 홍 원내대표는 “삼성의 지난해 순이익이 60조원인데 이 중 20조원만 풀면 200만명한테 1000만원을 더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논란과 관련해선 “최저임금은 중소기업 경영하고 계시는 분께는 직접적인 부담”이라며 “중소기업이나 영세 자영업자의 (임금) 지불 능력을 높이는 정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대기업이 단가 후려치기나 ‘꺾기’(강매)를 못하도록 제도적 장치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가 반시장적·반기업적 이념에 사로잡혀 있다는 것이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윤 대변인은 “정부 여당은 기업 활력 제고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혁신 경제성장을 이끌어야 한다. 그런데, 기업의 돈을 뺏어서 나눠주려는 발상을 하는 것은 참으로 걱정스럽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토지공유화 발상과 일맥상통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