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4000개 샘플 음성…러시아, 도핑 의혹 벗었다

중앙일보 2018.07.13 15:32
러시아 축구대표팀 치레셰프. 그는 FIFA의 발표로 도핑 의혹에서 벗어났다. [EPA=연합뉴스]

러시아 축구대표팀 치레셰프. 그는 FIFA의 발표로 도핑 의혹에서 벗어났다. [EPA=연합뉴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도핑 위반으로 적발된 선수는 한 명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개최국 러시아는 도핑 의혹을 벗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3일 "지난 1월부터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까지 2037회 도핑검사를 실시해 3985개 샘플을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FIFA는 매경기 후 팀당 2명의 선수로부터 626개 샘플을 채취해 분석한 결과 도핑위반에 해당되는 사례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FIFA는 세계반도핑기구(WADA)에서 인증한 연구소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모든 도핑샘플은 전자키로만 열리는 특수가방에 담겨 연구소로 이동했다. 4강진출팀 프랑스, 크로아티아, 벨기에, 잉글랜드 선수들은 지난 1월부터 평균 4.41차례 도핑검사를 받았다.  
 
러시아는 이번대회 8강까지 엄청난 활동량을 보여 도핑 의혹에 시달렸다. 러시아는 스페인과 16강전에서 총146㎞로 스페인(137㎞)보다 9㎞나 더 뛰었다.
 
앞서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 때 국가주도 도핑조작이 폭로된 적이 있다. 러시아 공격수 데니스 체리셰프 아버지가 아들이 성장호르몬을 사용했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하지만 이번 발표로 도핑 의혹에서 벗어났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린 박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