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MB 측 “몹시 힘든 표정…수액 투여” 재판 또 연기

중앙일보 2018.07.13 14:33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350억원대 다스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뇌물 수수와 횡령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이명박(77) 전 대통령 측이 건강 악화를 이유로 법원에 기일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 정계선)에 기일변경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는 취재진에 “오늘 오전에 이 전 대통령을 접견했더니 의사 진료를 받고 있었고 몹시 힘든 표정이었다”며 “이 전 대통령이 기일을 변경할 수 있겠느냐고 물어서 변경 신청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지난번 공판기일을 변경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건강상의 이유라며 현재 의료진이 이 전 대통령에 수액을 투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달 27일 안색이 창백하고 점심부터 식사를 못 하는 등 건강이 좋지 않아 몇 시간 동안 법정에 앉아있는 것이 어렵다는 이유로 기일을 연기했다.  
 
이 전 대통령의 다음 공판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열린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기자 정보
채혜선 채혜선 기자

태그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