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휠러 퇴출, 헤일 영입...가을야구 승부수 띄운 한화

중앙일보 2018.07.13 14:14
한화가 영입한 데이비드 헤일 [AP=연합뉴ㅜ스]

한화가 영입한 데이비드 헤일 [AP=연합뉴ㅜ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새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헤일(31·미국)을 영입했다. 연봉 50만 달러(약 5억6000만원),
 
대신 한화는 제이슨 휠러를 이날 웨이버 공시했다. 헤일은 21일 한화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1m88㎝, 97㎏의 신체 조건을 지닌 우완 투수인 헤일은 시속 140㎞ 중반대 직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한다. 헤일은 2009년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3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2013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 2018년 미네소타 트윈스와 뉴욕 양키스 등으로 옮기며 빅리그 무대에서 70경기에 나서 10승 10패 평균자책점 4.49를 기록했다.   
 
2014년 애틀랜타에서 선발과 중간을 오가며 87과 3분의 1이닝을 던져 4승 5패 4홀드 평균자책점 3.30으로 활약한 그는 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에서 주로 선발로 뛰며 5승 5패 평균자책점 6.09를 올렸다.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는 4경기에 구원으로만 등판해 13와 3분의 2이닝 평균자책점 4.61를 올렸다. 마이너리그 통산 성적은  172경기 37승 46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4.20이다.
 
헤일의 영입으로 퇴출된 휠러는 지난 12일 대전 넥센전에서 선발 등판해 5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시즌 3승째를 따냈다. 하지만 휠러는 3승 9패 평균자책점 5.13으로 부진했다. 한화 구단은 "헤일이 선발 마운드의 한 축을 이뤄 후반기 순위 싸움을 이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화가 외국인 투수를 교체한 건 가을 야구를 대비하기 위해서다. 전반기 2위에 오르며 2007년 이후 11년 만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강한 불펜과 타선의 집중력으로 2위까지 올랐지만 선발진이 고민이다. 구원 평균 자책점은 3.86으로 1위지만, 선발 평균 자책점은 5.11로 5위다. 한화는 헤일의 영입을 통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한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