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안희정 아내 증인보호 신청…安 “달리 드릴 말씀 없어”

중앙일보 2018.07.13 12:51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수행비서를 위력으로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 혐의로 기소된 안희정(53) 전 충남지사가 13일 눈앞에서 아내 민주원씨의 증언을 듣게 된다.  
 
민씨는 이날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 조병구) 심리로 열리는 안 전 지사 비서 성폭행·추행 혐의 5차 공판에 피고인(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법정에 선다. 민씨에 앞서 피고인 측 증인으로 경선캠프 청년팀장을 맡았던 성모씨, 민씨 신문 후 충남도청 직원인 김모씨에 대한 신문도 계획돼 있다.
 
민씨는 앞서 열린 3~4차 공판에서 피해자 김지은씨(33)와 안 전 지사 간 관계에 관한 증인신문 과정에서 수차례 거론된 바 있어 이날 어떤 증언을 할지 관심이 모인다.  
 
이날 오전 9시57분 어두운 표정으로 법정에 도착한 안 전 지사는 ‘부인이 증인신문을 받게 됐는데 심경이 어떤지’ ‘상화원에서김지은씨가 새벽에 침실로 들어온 게 맞느냐’는 취재진 물음에 “달리 드릴 말씀이 없다”고 짧게 말했다.
 
민씨는 이날 오후 2시 증인석에 선다. 안 전 지사가 김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지난 3월 이후 그의 가족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전 증인 보호 신청을 한 민씨는 취재진에 노출되지 않고 증인 지원관과 별도 통로로 입장할 것으로 보인다.  
 
민씨는 김씨의 폭로 직후 남편을 원망하면서도 김씨에게 문제가 있었다는 취지로 주변에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8월 부부가 충남의 한 리조트에 투숙했을 당시 김씨가 새벽 4시에 침실로 들어와 침대 발치에서 부부를 쳐다봤고 ▶바닥에 그림을 그리며 교태를 부렸다고 주장하면서 주변에 김씨의 언행을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진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7개월에 걸쳐 수행비서이자 정무비서였던 김씨를 4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김씨를 5차례 기습추행하고 1차례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