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누드사진 설전' 둘이 사이 안좋은가" 질문에 나경원 대답

중앙일보 2018.07.13 12:07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자유한국당 의원 총회에서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이 심재철 의원과 설전을 벌인 것을 두고 나경원 의원이 "인내심에 한계가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1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있었던 한국당 의총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나 의원은 전날 있었던 설전에 대해 "생각이 너무 달라 충돌 됐다고 보면 될 것 같다"며 "사실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행자 김어준은 "생각은 다를 수 있는데 두 분이 주고받은 말들의 내용을 보면 생각이 다른 게 아니라 사이가 안 좋은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김성태 의원이 그동안 쌓인 게 있었나 보죠?"고 재차 물었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 중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후에 하라며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 중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후에 하라며 저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자 나 의원은 "김성태 원내대표로서도 인내의 한계점에 온 것이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날 나 의원은 시종일관 "이건 당내 문제"라며 언급을 자제했다. 
 
우상호 의원은 이 사태를 두고 "누드 사진이 어쩌니, 밥을 사니 안 사니 이런 얘기가 의원총회에서 할 얘기인가"라며 "당대표랑 국회부의장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대행은 전날 있었던 의총 마무리 발언에서 그동안 자신의 재신임을 강하게 주장해온 심 전 국회부의장을 겨냥해 "우리 당 몫의 국회부의장이 돼 특활비를 6억원이나 받았으면서, 후배 의원들에게 밥 한번 사준 일이 있느냐"는 취지로 공격했다.  
 
이어 김 대행은 심 의원이 지난 2013년 국회 본회의에서 누드사진을 보다 논란을 빚었던 사건을 거론했다. 그는 "당시 당내에서 출당까지 거론됐지만 내가 막아주지 않았느냐"며 "나한테 그럴 수 있느냐"고 고함을 치고 주먹질 시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은혜 정은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