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희상, '국회의장' 당선…"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중앙일보 2018.07.13 10:47
20대 국회 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신임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동료의원들과 인사하던 중 방청온 지역구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20대 국회 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신임 국회의장 후보인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13일 오전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동료의원들과 인사하던 중 방청온 지역구 시민들을 향해 손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가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6선의 문희상 의원(경기 의정부시갑)을 공식 선출했다. 문 의원은 13일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본회의에서 총 투표 275표 중 259표를 받고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문 의원은 당선 소감에서 "후반기 국회 2년은 협치를 통해 민생이 꽃피는 국회의 계절이 되어야만 한다"며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또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 한다"며 협치를 통해 개혁입법, 민생입법의 책임을 지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출신 문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탈당해 무소속이 됐으며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앞서 국회의장 후보에는 6선의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의장 2명 중 자유한국당 몫은 5선의 이주영 의원이, 바른미래당 몫은 4선의 주승용 의원이 각각 당내 경선을 통해 확정됐다. 
 
국회법 제15조에 따르면 국회의장과 부의장은 각각 국회에서 무기명투표로 선거하고 재적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당선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은혜 정은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