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노회찬 "바른미래당 안쪼개진다…그럴 힘이 없어" 비관

중앙일보 2018.07.13 10:14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자료를 보며 안경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 참석해 자료를 보며 안경을 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의 분당 가능성에 비관적인 전망을 보였다.  
 
1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바른미래당 박종진, 이준석 전 후보가 출연해 보수의 미래에 대해 토론했다.  
 
'썰전' 패널 박형준 교수는 "바른미래당이 아무리 좋은 이념과를 가졌다고 해도 맨바닥에서 수십년동안 구르면서 뛴 정당을 쫓아갈 수가 없다"며 현재의 선거구제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거취에 대해서 이준석은 "그 분은 원래 선거가 끝나면 잠행을 좀 하신다"며 "몇달에서 일년 정도는 시간을 가지실 것 같다"고 대답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우리나라의 큰 보수 정당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인데 자유한국당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단기적으로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 JTBC 썰전 캡처]

[사진 JTBC 썰전 캡처]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많은 분들이 '쪼개지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데 제가 봤을 때는 쪼개질 힘이 없다. 쪼개지려면 힘이 있어야 하는데 쪼갤 힘이 없다. 안 쪼개질거다"라고 전망했다.  
 
이준석은 "만약 바른미래당에 분열의 움직임이 있다면 국민의당 중심은 아닐 것"으로 예측했다. 그 근거로 바른미래당에서 바른정당 계열 의원들은 선출된 다선 의원이 많고 국민의당 계열은 비례대표가 많기 때문이라고 봤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