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정은 친서 ‘비핵화’ 언급 없어…북미 관계개선에 방점

중앙일보 2018.07.13 05:49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 12일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후속 고위급 회담이 큰 성과없이 끝난 뒤 북한의 비핵화 의지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되자 이를 직접 반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역사적인 6·12 북미정상회담의 의미를 되새기고 북미 관계 진전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특히 북미 관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트럼프 대통령과 추가로 정상회담을 갖길 희망했다. 그러나 그는 북미 간 최대 관심 사안인 비핵화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한글본 기준)는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라는 깍듯한 존칭을 시작으로 총 4문장, 266자로 이뤄졌다.
 
6·12 북미정상회담 후속 협의를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을 방문한 기간(6∼7일)에 작성된 것으로, 폼페이오 장관 편으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해진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먼저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있었던)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여정)의 시작으로 되었습니다”라며 싱가포르 회담과 두 정상의 공동성명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으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합니다”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관계 개선 노력에 감사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합니다”라고 마무리했다. 북미 간 추가 정상회담을 기정사실로 하면서 북미 관계 개선이 물살을 탄다면 개최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의미다.
 
북미 정상 간 신뢰를 강조하면서 북미 관계 개선에 방점을 두는 모습을 보였다. 또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그러나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거듭 부각한 것과는 달리 최대 관심사인 비핵화에 대해선 일절 거론하지 않았다. ‘공동성명의 이행’이라는 우회적인 표현이 사용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북미 관계의 '새로운 미래'와 '획기적 진전', 자신에 대한 믿음과 신뢰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직접 소개함으로써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논란을 정면돌파하려는 차원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 비핵화에 대한 회의론이 제기될 때마다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거듭 강조하며 논란을 진화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트위터를 통해 친서를 공개하는 과정에서 북측의 양해를 사전에 구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외교적 결례 논란이 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의 친서에는 정작 북한이 비핵화를 향해 어떠한 조치를 하겠다는 언급이 전혀 없었다”며 “그런데도 불구, 대통령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멋진 편지’라고 했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관여 정책을 놓고 워싱턴에서는 회의론이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강경 성향의 북한 전문가인 로버트 매닝 애틀랜틱 카운슬 선임연구원은 친서 내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첨하는 것 외에는 어떤 구체적인 언급도 없다”고 지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