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폼페이오 "김영철, 비핵화 약속했다"

중앙일보 2018.07.13 01:01
나토 정상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과 함께 등장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 [신화통신=연합뉴스]

나토 정상회의 후 열린 기자회견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가운데)과 함께 등장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왼쪽) [신화통신=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김영철(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도달할 수 있었던 것(북·미 정상회담 공동성명)과 일치하는 약속을 했다"고 말했다.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가 끝난 후 기자회견이 열리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폼페이오 장관에게도 잠시 발언 기회를 줬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이는 그들(북한)이 비핵화할 의향이 있다는 것과 그들이 그것을 성취하려고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생산적인 대화를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 6~7일 북한을 방문했음에도 별 성과가 없었다는 비난이 쏟아진 데 대한 대응이다.
 
그는 이어 "해야 할 일들이 많이 있다"며 "지금의 과업은 비핵화를 실행되도록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런 일이 몇 시간 동안에 해결될 것이라고 믿는 건 터무니 없는 일"이라며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이날 미국과 북한은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회담을 판문점에서 갖기로 되어있었지만, 북한 측 인사들이 예고도 없이 나타나지 않아 회담이 무산되고 말았다. 대신 북한은 15일 회담의 격을 장성급으로 높여 만나자는 제안을 내놨다.
임주리 기자, [연합뉴스]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