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종학,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 인정했지만 “결국 자영업자에 도움 될 것”

중앙일보 2018.07.13 01:01 종합 5면 지면보기
홍종학. [연합뉴스]

홍종학. [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부작용이 먼저 드러나고 있지만 서민경제에 돈이 돌게 하는 정책은 끊임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싱가포르 순방을 수행하고 있는 홍 장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최저임금 정책은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지만 지금은 속도가 맞지 않아서 돈이 돌기 전에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 장관의 ‘부작용 발언’은 이날 기자들이 최저임금 문제 해결을 묻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최근 최저임금에 대해 중소기업·자영업자의 반발이 높아지는 가운데 홍 장관도 이를 일부 인정하는 모양새가 됐다.  
 
관련기사
 
홍 장관은 “지금은 속도가 맞지 않아서 (시장에) 돈이 돌기 전에 (중소기업이나 자영업자에게)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 됐다”면서도 “과거 중소기업청과 달리 이제 중소벤처기업부가 내각에 들어갔으니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국무회의에 전달하겠다. (이미) 정책 보완이 이뤄지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홍 장관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을 계속 폈다. 그는 “한국 경제가 저성장과 양극화 국면에 들어간 이유는 서민경제에 돈이 돌지 않아서였다”며 “소득주도 성장은 서민의 지갑을 빵빵하게 해서 돈이 돌게 하겠다는 것으로 정책의 취지를 이해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의 인도 순방에 동행했던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지난 9일 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우리 경제가 공정경제와 소득주도 성장에 대해 너무나 무심했기 때문에 한번은 가야 한다”면서도 “시기별로 우선순위가 조정돼야 한다는 생각이 있다. (우선순위 변화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싱가포르=강태화 기자 thka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