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누드사진 막아줬다' 발언에 심재철 "출당요구도 없었다…허위사실"

중앙일보 2018.07.13 00:27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누드사진으로 출당요구도 없었고 최고위원을 계속했다"며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발언이 허위"라고 반박했다.
 
이날 심 의원은 당 출입기자에게 문자를 보내 허위발언을 정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심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출당요구도 없었고 최고위원을 계속했다. 당시 김성태 의원은 당직이 없어 '본인이 막아줬다' 운운하는 것은 허위"라고 설명했다. 
 
심 의원은 또한 "김 권한대행은 ‘당의 혜택을 받아 국회부의장을 하면서’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잘못된 표현"이라며 "당의 혜택이 아니라 정당한 당내 경선 과정을 통해 국회부의장이 됐다"고 정정했다. 
 
12일 의총에서 마찰을 빚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 [연합뉴스]

12일 의총에서 마찰을 빚은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와 심재철 의원. [연합뉴스]

앞서 12일 밤늦게까지 진행된 당 의원총회에서 두 사람의 갈등이 불거졌다. 심 의원은 김 대행을 향해 "지방선거 폭망에 대한 책임을 지고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김 원내대표는 책임을 져야 한다"며 재차 김 대행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김 대행은 심 의원을 향해 "2013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여성의 누드사진을 보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노출됐을 때 막아주지 않았느냐"라며 "나한테 그럴 수가 있느냐"고 감정 섞인 발언을 했다. 그는 이어 "당의 혜택을 받아 국회부의장을 하면서 특수활동비를 받았는데, 밥 한 번 산 적이 있느냐"고 비난하기도 했다. 심 의원은 지난 2년간 자유한국당 몫으로 국회부의장을 지냈다.
 
백민경·김준영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