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FIFA의 경고…러시아월드컵 중계 화면에 주로 찍힌 장면은?

중앙일보 2018.07.12 20:03
외신 카메라가 찍은 러시아, 크로아티아 축구팬 [AFP,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외신 카메라가 찍은 러시아, 크로아티아 축구팬 [AFP,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축구연맹(FIFA)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중계한 방송사들이 미녀 관중만을 집중적으로 찍고 있다고 지적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FIFA는 월드컵 기간 방송이 경기 외에 여성을 또 다른 오락적 요소로 활용하는 중계 관행을 바로 잡겠다는 입장이다. 
 
FIFA의 다양성 정책을 담당하는 페데리코아디에치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월드컵에서의 성차별주의에 맞서야 한다"고 밝혔다.  
 
아직 이 방침을 적극적인 캠페인으로 발전시키지는 않았지만, 잘못된 일에는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이다.  
 
FIFA의 지적은 인권단체인 체인 페어 네트워크가 공개한 자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는 2018 러시아 월드컵 기간 일어난 가장 큰 인권 문제는 인종차별이 아닌 성차별이었다며 30건 이상의 성차별 행위를 파악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아울러 최근 사진전문 에이전시인 '게티이미지'에서도 성차별 사진이 문제가 된 바 있다. 
 
게티이미지는 이번 월드컵 기간 '월드컵에서 가장 섹시한 팬'이라는 제목의 사진 갤러리 페이지를 따로 운영하며 월드컵 경기장을 찾은 젊은 여성들의 사진만 올려 비판을 받았다.  
 
논란이 일자 게티이미지는 '판단 실수'였다고 해명한 뒤 갤러리를 삭제, 내부 진상 조사를 벌인다고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