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페더러 사라진 윔블던…나달-조코비치 4강 격돌

중앙일보 2018.07.12 07:57
라파엘 나달(32·스페인·세계 1위)과 노박 조코비치(31·세르비아·21위)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준결승에서 만난다. 
 
윔블던 4강에 오른 라파엘 나달. [AP=연합뉴스]

윔블던 4강에 오른 라파엘 나달. [AP=연합뉴스]

 
나달은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윔블던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열린 대회 남자단식 8강전에서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아르헨티나·4위)와 4시간 47분의 대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7-5 6-7 4-6 6-4 6-4)로 승리했다.
  
2011년 준우승 이후 7년 만에 윔블던 4강 고지를 밟은 나달은 조코비치와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됐다. 나달은 2008년, 2010년에 이어 이 대회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나달은 올해 4회 우승을 기록했는데,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을 포함해 모두 클레이 코트에서 정상에 올랐다. 윔블던은 잔디 코트에서 열린다. 나달이 잔디 코트에서 우승한 것은 2015년 메르세데스컵이 마지막이다. 
 
포효하는 노박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포효하는 노박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조코비치는 8강전에서 니시코리 게이(일본·28위)를 3-1(6-3 3-6 6-2 6-2)로 이겼다. 2011년과 2014년, 2015년 등 윔블던에서 총 세 차례 우승한 조코비치는 2016년 US오픈 준우승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메이저 대회 4강에 올랐다. 그는 작년에 어깨 부상을 당한 이후 최근 5차례의 그랜드슬램에서 단 한 번도 준결승전에 진출하지 못하며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올해는 우승 트로피를 하나도 들어올리지 못하고 있다. 
 
나달과 조코비치의 상대 전적은 26승 25패로 조코비치가 근소한 우위를 보인다. 잔디 코트에서는 나달이 2승 1패로 앞서고 있다.
 
윔블던 9회 우승에 도전했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7·스위스·세계 2위)는 8강에서 탈락했다. 케빈 앤더슨(남아공·8위)에게 세트 스코어 2-3(6-2 7-6 5-7 4-6 11-13) 역전패를 당했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소영 박소영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