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국방부, 12일 민군 긴급회의…“軍내 성폭행·정치개입 대책논의”

중앙일보 2018.07.11 22:40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과 군 장성의 부하 여군 성폭행 사건 등이 도마 위에 오른 가운데 국방부가 12일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이 참석하는 군인복무정책심의위원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한다.
 
11일 국방부 관계자는 “내일(12일) 군인복무정책심의위를 열고 군내 성폭력 방지 대책과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 등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다”며 “이 회의는 정례적인 회의인데 이번에 민간 자문위원들의 요청으로 긴급히 열리게 됐다”고 말했다.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열리는 이 회의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정경두 합참의장, 육·해·공군 참모총장, 해병대 사령관 등 군 수뇌부와 민간 자문위원 6명이 참석한다.  
 
이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군내 성폭력 사건 근절을 위한 대책과 불법 정치 개입 의혹에 따른 ‘군인의 의무 준수’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회의에선 기무사의 정치 중립을 위한 민간차원의 자문기구 설치에 관한 논의도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