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가 아무리 욕해도 우리는 중국으로 간다

중앙일보 2018.07.11 15:4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해외로 생산기지를 옮기는 미국 기업에 험담을 퍼붓고 있지만, 기업은 기업이다. 성장을 위해선 험담도 불사한다. 글로벌 자동차 기업도 마찬가지다. 미ㆍ중 무역전쟁 와중에도 중국에 생산공장을 짓는 의사결정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미국이 자랑하는 하이테크 전기차 기업인 테슬라가 대표적이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테슬라는 상하이에 연간 5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지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테슬라 자동차.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테슬라 자동차. [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잉용 상하이 시장과 초기 합의각서를 교환했다. 상하이 시는 성명을 내고 “테슬라와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맺게 되어 매우 기쁘고 상하이에서 전기차 개발과 생산, 제조, 판매가 이뤄지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테슬라 대변인은 공장이 실제 생산을 시작하기까지 2년이 걸리고, 공장이 연간 50만대의 자동차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추가 2~3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내 생산시설 이전에 대한 비난을 의식한 듯 “이와 같은 결정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는 미국 내 생산시설에서의 제조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에 공장을 짓긴 하지만 미국 내 공장을 이전할 계획은 없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테슬라 모델 X.

테슬라 모델 X.

 
테슬라가 이처럼 미국 내 정치적 압박에도 불구하고 중국에 생산시설을 짓기로 결정한 배경은 그만큼 중국 전기차 시장이 큰 성장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로버트 W. 바이어드&코의 벤 칼로 시니어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그렇게 큰 시장에서 관세로 주춤한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힘들었을 것”이라며 “전기차 모델을 직접 만들어 중국에 파는 것보다 중국에 생산시설을 짓는 게 더 현명하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중국 시장은 테슬라에 미국 다음으로 큰 시장이다. 지난해 테슬라는 미국에 5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했고, 중국에 1만7000 대의 자동차를 팔았다. 아직 그렇다 할 경쟁업체조차 나타나지 않은 상태이다.
 
테슬라 모델 3

테슬라 모델 3

 
하지만 지난 6일부터 미국산 자동차에 40%의 관세가 붙으면서 중국에서 테슬라 자동차 판매 가격이 20% 정도씩 올랐다. 모델S 기본 가격이 10만7300달러에서 12만8400달러로 인상됐다.
 
IHS마킷의 제임스 차오스 아시아태평양 부문 이사는 “테슬라가 공장을 설립하는 것은 모든 매출을 자신들이 가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IHS마킷은 2022년까지 중국 소비자들이 350만 대의 전기차를 구매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전망보다 58만 대 증가한 것이다.
 
독일 BMW 또한 중국 거점 계획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 시장을 도저히 포기할 수 없기에 내린 의사결정이다. BMW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가동하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제조시설을 중국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사우스캐롤라이나 지역신문인 포트앤쿠리어가 이날 보도했다.
 
또 BMW가 중국 합작사인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그룹 홀딩스와 중국 내 제조시설을 두 곳으로 늘려 내년까지 생산량을 연산 52만 대로 늘리는 대신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있는 공장 생산량을 줄이기로 했다. BMW는 지난해 중국에서 45만 대 생산을 목표로 했다.
 
중국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산공장 증설을 결정한 BMW. [AP=연합뉴스]

중국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생산공장 증설을 결정한 BMW. [AP=연합뉴스]

 
포트앤쿠리어는 “미국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폭탄에 맞서 중국이 자동차에 최고 40%의 보복관세를 때리면서 BMW는 관세 충격을 흡수할 방법을 찾지 못해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면서 “미국 내 제조시설 이전 방침도 같은 차원에서 해석된다”고 보도했다.
 
BMW는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에서 1만명을 고용하며 SUV 모델인 X3, X4, X5, X6 제조라인을 가동하고 있다.
 
BMW의 하랄트 크루거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내고 “중국에서 우리의 미래를 위한 장기적인 뼈대를 세웠다”면서“미래투자와 성장, 전기차 생산에 공헌할 것”이라고 말했다. BMW는 지난 5월 X3 크로스오버 차량을 생산하기 시작해 2020년 전기차인 ix3를 생산할 계획을 세웠다.
 
미니는 10일(현지시간) 중국 장수성에 전기차 생산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4월 베이징 모터쇼에 전시된 미니 쿠퍼 카브리오. [AP=연합뉴스]

미니는 10일(현지시간) 중국 장수성에 전기차 생산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지난 4월 베이징 모터쇼에 전시된 미니 쿠퍼 카브리오. [AP=연합뉴스]

 
BMW의 또 다른 브랜드인 미니 또한 같은 날 중국 합작 파트너인 그레이트월 모터와 장쑤성에 미니 전기차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하는 데 합의했다.
 
미국 포드와 피아트크라이슬러 등은 중국에서 최대 40%의 보복관세를 판매가에 일부 반영한다는 정책을 고수해왔는데, 경쟁자의 이 같은 움직임에 노선을 바꿀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기자 정보
심재우 심재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