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리 인상, 무역 전쟁 악재 홍수 … 북미·원자재 펀드 선방

중앙일보 2018.07.10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올해 상반기 펀드 시장에는 칼바람이 불었다. 거의 모든 유형의 펀드에서 손실이 났다. 주요국 중앙은행의 정책금리 인상에 따른 ‘자금 썰물’,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 등이 펀드 시장에 찬물을 끼얹었다. 살아남은 건 북미 주식형, 해외 부동산, 원자재 펀드 정도다.
 

2018 상반기 펀드평가
코스피 연초 대비 7% 넘게 빠져
채권형 상품 빼고 줄줄이 마이너스
해외 부동산형 펀드는 소폭 상승
“하락장엔 상대적으로 내수주 유망”

본지가 펀드 평가사 KG제로인과 공동으로 진행한 ‘2018년 상반기 펀드 평가’에는 펀드 시장의 어려움이 여실히 드러났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펀드 유형별로 평균 수익률을 산출한 결과 국내 주식형(-6.35%), 국내 주식혼합형(-3.61%), 국내 부동산형(-2.01%), 국내 채권혼합형(-0.38%) 등 대부분의 영역에서 손실을 면치 못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직접적 원인은 증시 부진이었다. 지난 1월 2일 2479.65로 출발했던 코스피는 상반기의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달 29일 2326.13으로 내려앉았다. 주가 하락은 주식형 펀드 손실로 이어졌다.
 
채권 금리가 들썩이고 부동산 시장도 조정기에 접어들면서 주식형 이외의 다른 펀드도 피난처가 되지 못했다. 국내 펀드 중 채권형(1.01%)이 그나마 수익을 냈지만, 같은 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1.4%)에도 미치지 못하는 초라한 수준이었다.
 
올 상반기의 결과가 더욱 씁쓸한 건 오랜만에 펀드 시장으로 투자금이 유입됐던 시기라서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는 매년 3조~8조원씩 환매(순유출)만 이뤄졌지만 올 상반기에는 모처럼 8303억원이 새로 유입됐다. 하지만 초라한 결과에 투자자들은 쓴 입맛만 다시는 중이다.
 
해외 펀드 사정도 크게 다를 게 없다. 해외 주식형(-2.90%), 해외 주식혼합형(-2.26%), 해외 채권형(-2.32%), 해외 채권혼합형(-0.64%) 등 대부분이 손실을 봤다.
 
물론 펀드 투자 혹한기에도 볕 든 곳은 있었다. 북미 주식형 펀드(3.56%)가 대표적이다. 미국 증시와 경기가 ‘나 홀로 활황’을 이어가면서다. 절대 수익률이 높은 건 아니지만, 상대 수익률 개념으로 접근하면 충분히 만족할 만한 수치다. 지난해 20~30%에 달했던 중국·인도·베트남 등 신흥국 주식형 펀드는 상반기 수익률이 -4.30~-9.66%로 고꾸라졌다.
 
저유가 때문에 한동안 부진했던 원자재형(커머더티형) 펀드도 오랜만에 빛을 봤다. 올해 들어 유가가 상승하면서 관련 펀드의 수익률(5.31%)이 올랐다. 해외 부동산형 펀드(2.97%)도 소폭이나마 수익을 냈다. 일본 부동산 시장이 살아나면서 관련 리츠 재간접 펀드(7.09%)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덕택이다.
 
국내 주식형 펀드 시장에선 ‘액티브 펀드’가 그나마 선방한 편이었다. 올 상반기 국내 주식형 펀드 시장에서 액티브 펀드 수익률은 -4.86%로, 코스피 지수 하락률(-6.19%)이나 인덱스 펀드 수익률(-6.44%)보다는 조금 나은 편이었다. 주가가 상승했던 지난해(액티브 21.81%, 인덱스 28.65%)와는 반대 상황이다.  주가지수를 그대로 따라가는 인덱스 펀드는 지수가 하락하면 거의 같은 폭의 손실이 난다. 하지만 펀드 매니저가 직접 종목을 선택해 운용하는 액티브 펀드는 주가 하락기에 손실을 방어하는 데 다소 유리한 편이다.
 
전반적인 악조건 속에서도 상장지수펀드(ETF) 강세 현상은 이어졌다. 상반기 국내 주식형 펀드 수익률 상위 10개 상품 중 8개가 ETF였다. ‘삼성KODEX건설상장지수’(15.89%), ‘미래에셋TIGER200건설상장지수’(14.30%) 등 건설 ETF가 남북 경제 협력 바람을 타고 조정장에서도 10%대 수익을 냈다. 미·중 무역 분쟁에 수출주가 흔들리는 동안 내수 관련 종목을 담은 ETF도 선전했다. ‘미래에셋TIGER생활필수품상장지수’가 6.06%, ‘미래에셋TIGER화장품상장지수’가 4.42%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하반기 펀드 시장은 어떨까. 이경민 대신증권 마켓전략실 팀장은 “하반기에도 코스피200이나 코스닥150 관련 펀드 등 시장 전체에 투자하는 상품은 어려울 것”이라며 내수주 관련 상품을 추천했다. “하락장세에서는 내수주의 힘이 상대적으로 센 편인 데다가 소비 관련주들은 실적 턴어라운드 가능성도 있다”는 게 이유였다.
 
이채원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대표는 “한국의 주요 상장사는 대외 의존도가 높고 경기에 민감한 업종에 속해 있다 보니 대외 변수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았다.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 등 실적이 좋은 종목마저도 불안감 때문에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가치주 관련 펀드를 주목해보라고 권했다. 그는 “무역 분쟁 이슈가 어느 정도 가닥을 잡고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연 3% 초반으로 자리를 잡는다면 연말쯤 성장주에서 가치주 중심으로 시장의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성과를 내는 펀드가 다시 나타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현숙·이현 기자 newear@joongang.co.kr
2018년 상반기 수익률

2018년 상반기 수익률

‘우수 펀드’와 ‘2018년 상반기 수익률’ 표가 있습니다. 우수 펀드는 운용 순자산 100억원 이상인 펀드를 대상으로 3년 동안 기복 없이 얼마나 꾸준히 수익을 냈는지를 살펴 1등급 펀드만을 뽑았습니다. 같은 등급에서는 위에 있는 펀드가 3년 수익률이 높습니다. 2018년 상반기 수익률 표에서는 운용 순자산 100억원 이상인 펀드를 유형별로 상반기 수익률에 따라 정리했습니다.
 
[자료 : KG제로인(www.funddoctor.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